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밝고 편안하게…만화방의 변신
입력 2017.03.06 (23:33) 수정 2017.03.06 (23:5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골목골목 만화방이 쉽게 눈에 띄던 시절이 있었는데, 요즘은 찾아보기가 어렵죠?

칙칙하다며 외면당하고 또 다른 즐길거리도 많아졌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최근엔 산뜻한 만화카페가 그 빈자리를 채우고 있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물 한켠 침침한 벽에 만화책이 빼곡합니다.

낡은 소파에서 빠져드는 삼매경.

오락과 상상의 공간이던 만화방은 종종 '유해업소'라는 낙인이 찍히기도 했습니다.

<녹취> 1987년 뉴스 : "여기서 대하는 성인만화는 자칫 건전해야 할 청소년의 정서를 해치기 쉽습니다."

그런 만화방이 달라졌습니다.

밝은 조명 아래 편안하게 자리잡은 사람들.

분리된 공간에서 두다리 쭉 뻗고 만화책에 빠져듭니다.

잔잔한 음악과 커피한잔, 마치 카페에 온 것 같습니다.

<인터뷰> 신지훈·이은혜(대학생) : "저희 둘다 만화책 보는거 좋아해서 한번 오면 오래있어야 하는데, 앉는거나 눕는게 시설 잘돼있어서 놀기에도 좋고..."

한때 2만 곳에 이르던 만화방은 젊은 층의 외면과 PC방 등 새로운 문화를 이겨내지 못하고 760여 곳으로 줄었습니다.

하지만 카페로 거듭나면서 서울 홍대 인근에만 30곳이 생기는 등 부활의 기지개를 펴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정은(만화카페 운영) : "만화책만 보시는게 아니라 좋아하는 음악도 들으시고 창가쪽 바라보시면서 커피드시고 이런 것도 굉장히 좋아하시고요. "

추억으로만 남아 있던 만화방이 책과 음악, 커피가 함께 어우러지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밝고 편안하게…만화방의 변신
    • 입력 2017-03-06 23:36:19
    • 수정2017-03-06 23:52:49
    뉴스라인
<앵커 멘트>

골목골목 만화방이 쉽게 눈에 띄던 시절이 있었는데, 요즘은 찾아보기가 어렵죠?

칙칙하다며 외면당하고 또 다른 즐길거리도 많아졌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최근엔 산뜻한 만화카페가 그 빈자리를 채우고 있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물 한켠 침침한 벽에 만화책이 빼곡합니다.

낡은 소파에서 빠져드는 삼매경.

오락과 상상의 공간이던 만화방은 종종 '유해업소'라는 낙인이 찍히기도 했습니다.

<녹취> 1987년 뉴스 : "여기서 대하는 성인만화는 자칫 건전해야 할 청소년의 정서를 해치기 쉽습니다."

그런 만화방이 달라졌습니다.

밝은 조명 아래 편안하게 자리잡은 사람들.

분리된 공간에서 두다리 쭉 뻗고 만화책에 빠져듭니다.

잔잔한 음악과 커피한잔, 마치 카페에 온 것 같습니다.

<인터뷰> 신지훈·이은혜(대학생) : "저희 둘다 만화책 보는거 좋아해서 한번 오면 오래있어야 하는데, 앉는거나 눕는게 시설 잘돼있어서 놀기에도 좋고..."

한때 2만 곳에 이르던 만화방은 젊은 층의 외면과 PC방 등 새로운 문화를 이겨내지 못하고 760여 곳으로 줄었습니다.

하지만 카페로 거듭나면서 서울 홍대 인근에만 30곳이 생기는 등 부활의 기지개를 펴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정은(만화카페 운영) : "만화책만 보시는게 아니라 좋아하는 음악도 들으시고 창가쪽 바라보시면서 커피드시고 이런 것도 굉장히 좋아하시고요. "

추억으로만 남아 있던 만화방이 책과 음악, 커피가 함께 어우러지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