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미사일 위기
틸러슨 美 국무장관 이번주 한중일 3국 방문
입력 2017.03.13 (02:36) 수정 2017.03.13 (10:37) 국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한국과 일본, 중국을 잇따라 공식 방문한다.

틸러슨 장관은 15일부터 일본을 시작으로 17일 한국, 18일엔 중국을 찾을 예정이며 이번 취임 후 첫 3국 방문을 통해 북한 핵 미사일 문제와 사드 한국 배치 등 현안을 두루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양국과는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한 굳건한 3국 공조를 재확인하는 가운데, 중국에 대해서는 강력한 대북 압박을 위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카드 등을 꺼낼 지도 주목된다.

미국 정부가 지난 7일 북한과 이란에 수출을 금지한 통신장비를 팔다가 적발된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ZTE에 11억9천200만 달러(약 1조3천702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 것도 틸러슨 방중전 중국에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틸러슨 장관은 시진핑 국가 주석과 왕이 외교부장을 만나 한반도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에 이해를 구할 것으로 알려져, 이번 방문이 중국의 무역 보복 움직임으로 나타난 사드 갈등의 분수령이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틸러슨 美 국무장관 이번주 한중일 3국 방문
    • 입력 2017-03-13 02:36:51
    • 수정2017-03-13 10:37:03
    국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한국과 일본, 중국을 잇따라 공식 방문한다.

틸러슨 장관은 15일부터 일본을 시작으로 17일 한국, 18일엔 중국을 찾을 예정이며 이번 취임 후 첫 3국 방문을 통해 북한 핵 미사일 문제와 사드 한국 배치 등 현안을 두루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양국과는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한 굳건한 3국 공조를 재확인하는 가운데, 중국에 대해서는 강력한 대북 압박을 위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카드 등을 꺼낼 지도 주목된다.

미국 정부가 지난 7일 북한과 이란에 수출을 금지한 통신장비를 팔다가 적발된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ZTE에 11억9천200만 달러(약 1조3천702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 것도 틸러슨 방중전 중국에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틸러슨 장관은 시진핑 국가 주석과 왕이 외교부장을 만나 한반도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에 이해를 구할 것으로 알려져, 이번 방문이 중국의 무역 보복 움직임으로 나타난 사드 갈등의 분수령이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