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사실상 불복 선언”…정치권, 비판
입력 2017.03.13 (06:04) 수정 2017.03.1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재의 파면 결정에 대해 사실상 '불복 선언'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 전 대통령이 끝까지 국정농단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며 충격적이고,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도 일제히, 박 전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분열과 갈등으로 몰고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무엇보다 민주공화국 시민 모두는 민주적 헌법 절차에 승복해야 합니다. 그것이 통합의 출발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 지지층이 여전한 만큼, 관계 설정에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이 헌재 결정에 승복해 국민 통합에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가 허망하게 무너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장진영(국민의당 대변인) : "(탄핵을 당해놓고도) 자신의 잘못을 깨우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박 전 대통령 개인의 불행을 넘어 국가의 불행입니다."

바른정당 역시, 박 전 대통령이 대리인 입을 통해 분열과 갈등의 여지를 남긴 것은 유감이라는 뜻을 밝혔습니다.

특히, 일부 정치세력의 불복과 선동의 언행은 지도자로서 자질 부족과 무책임한 행태로 퇴출돼야 마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사실상 불복 선언”…정치권, 비판
    • 입력 2017-03-13 06:07:35
    • 수정2017-03-13 07:16: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재의 파면 결정에 대해 사실상 '불복 선언'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 전 대통령이 끝까지 국정농단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며 충격적이고,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도 일제히, 박 전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분열과 갈등으로 몰고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무엇보다 민주공화국 시민 모두는 민주적 헌법 절차에 승복해야 합니다. 그것이 통합의 출발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 지지층이 여전한 만큼, 관계 설정에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이 헌재 결정에 승복해 국민 통합에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가 허망하게 무너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장진영(국민의당 대변인) : "(탄핵을 당해놓고도) 자신의 잘못을 깨우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박 전 대통령 개인의 불행을 넘어 국가의 불행입니다."

바른정당 역시, 박 전 대통령이 대리인 입을 통해 분열과 갈등의 여지를 남긴 것은 유감이라는 뜻을 밝혔습니다.

특히, 일부 정치세력의 불복과 선동의 언행은 지도자로서 자질 부족과 무책임한 행태로 퇴출돼야 마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