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삼성동 사저…일부 지지자들 밤새 노숙
입력 2017.03.13 (06:09) 수정 2017.03.1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사저로 들어갔죠, 현장 연결해 지금 상황을 알아봅니다.

홍성희 기자, 어제는 사저 주변이 지지자들로 무척 붐볐는데, 지금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현재 사저 주변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30여 명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이들은 사저 앞에서 밤새 노숙을 한 건데요, 경찰은 만일에 대비해서 사저 앞에 경찰 십여 명을 배치해놓고 있습니다.

사저는 지하 1층, 지상 2층 구조인데 오늘 아침 일부 공간에는 불이 켜진 상태입니다.

하지만 내부는 커튼으로 가려져 잘 보이지 않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어제 저녁 7시 39분쯤 이곳 삼성동 사저에 도착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도착하자 길 양쪽에 있던 지지자들은 큰 소리로 박근혜 대통령을 외쳤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차에서 내려 엷은 미소를 지으며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갑작스럽게 사저로 온 만큼 우선 신변을 정리한 후 앞으로 검찰 수사에 대비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헌재의 결정 전에는 대통령 신분이었지만, 지금은 자연인 신분인 만큼 검찰의 수사도 속도를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분간 박 전 대통령의 외부활동은 제약을 받을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삼성동 사저에는 여전히 박 전 대통령을 취재하려는 기자들이 모여 있고, 또 지지자들의 방문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삼성동 사저에서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이 시각 삼성동 사저…일부 지지자들 밤새 노숙
    • 입력 2017-03-13 06:12:03
    • 수정2017-03-13 07:16:2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사저로 들어갔죠, 현장 연결해 지금 상황을 알아봅니다.

홍성희 기자, 어제는 사저 주변이 지지자들로 무척 붐볐는데, 지금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현재 사저 주변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30여 명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이들은 사저 앞에서 밤새 노숙을 한 건데요, 경찰은 만일에 대비해서 사저 앞에 경찰 십여 명을 배치해놓고 있습니다.

사저는 지하 1층, 지상 2층 구조인데 오늘 아침 일부 공간에는 불이 켜진 상태입니다.

하지만 내부는 커튼으로 가려져 잘 보이지 않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어제 저녁 7시 39분쯤 이곳 삼성동 사저에 도착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도착하자 길 양쪽에 있던 지지자들은 큰 소리로 박근혜 대통령을 외쳤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차에서 내려 엷은 미소를 지으며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갑작스럽게 사저로 온 만큼 우선 신변을 정리한 후 앞으로 검찰 수사에 대비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헌재의 결정 전에는 대통령 신분이었지만, 지금은 자연인 신분인 만큼 검찰의 수사도 속도를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분간 박 전 대통령의 외부활동은 제약을 받을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삼성동 사저에는 여전히 박 전 대통령을 취재하려는 기자들이 모여 있고, 또 지지자들의 방문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삼성동 사저에서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