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밝은 표정 사저 도착…“진실 밝혀질 것” 여운
입력 2017.03.13 (07:01) 수정 2017.03.13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침묵을 지켜오던 박 전 대통령은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사저로 돌아온 뒤 소명을 다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진실은 반드시 밝혔질 것이란 뜻도 밝혀 여운을 남겼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 전 대통령은 차창 밖으로 보이는 지지자들에게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들며 사저에 도착했습니다.

차에서 내린 뒤에도 기다리고 있던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힘이 돼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참석 의원들이 전했습니다.

또 일부 시민들과도 웃으며 담소를 나눴습니다.

사저 복귀에 앞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지만 사저 주변이 혼잡해, 박 전 대통령이 복귀한 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먼저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께 사죄했습니다.

<녹취> 민경욱(자유한국당 의원/전 청와대 대변인) : "제게 주어졌던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또 헌재의 파면 결정을 받아 들이겠지만 진실은 밝혀질거라면서 여운을 남겼습니다.

<녹취> 민경욱(자유한국당 의원/전 청와대 대변인) :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습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민 의원은 안고 가겠다는 말을 그대로 받아들이면 된다면서도 헌재 결과에 대한 승복 발언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밝은 표정 사저 도착…“진실 밝혀질 것” 여운
    • 입력 2017-03-13 07:04:05
    • 수정2017-03-13 08:00: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침묵을 지켜오던 박 전 대통령은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사저로 돌아온 뒤 소명을 다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진실은 반드시 밝혔질 것이란 뜻도 밝혀 여운을 남겼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 전 대통령은 차창 밖으로 보이는 지지자들에게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들며 사저에 도착했습니다.

차에서 내린 뒤에도 기다리고 있던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힘이 돼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참석 의원들이 전했습니다.

또 일부 시민들과도 웃으며 담소를 나눴습니다.

사저 복귀에 앞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지만 사저 주변이 혼잡해, 박 전 대통령이 복귀한 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먼저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께 사죄했습니다.

<녹취> 민경욱(자유한국당 의원/전 청와대 대변인) : "제게 주어졌던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또 헌재의 파면 결정을 받아 들이겠지만 진실은 밝혀질거라면서 여운을 남겼습니다.

<녹취> 민경욱(자유한국당 의원/전 청와대 대변인) :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습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민 의원은 안고 가겠다는 말을 그대로 받아들이면 된다면서도 헌재 결과에 대한 승복 발언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