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南국민, 반동세력 매장위해 싸워야”
입력 2017.03.13 (08:18) 수정 2017.03.13 (08:59) 정치
북한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시작에 불과하다며 남한 국민들은 "역사의 반동들을 완전히 매장하기 위해 싸워야 한다"고 남남갈등을 부추겼다.

북한의 대남단체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11일 대변인 성명에서 "박근혜 역도에 대한 최후의 심판이 내려졌다"면서 "정의의 역사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족을 배신하고 외세추종과 동족대결에 미쳐 날뛰는 자들은 그가 누구든 박근혜와 같은 비참한 운명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민화협은 이어 "남조선 인민들의 반(反)박근혜 항쟁은 일단 승리하였지만 참된 정의와 사회적 진보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은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역사의 반동들을 완전히 매장하며 자신들의 꿈과 리상이 성취되는 참된 새세상, 통일번영의 광활한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 힘차게 싸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남남갈등을 부추겼다.
  • 北 “南국민, 반동세력 매장위해 싸워야”
    • 입력 2017-03-13 08:18:01
    • 수정2017-03-13 08:59:22
    정치
북한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시작에 불과하다며 남한 국민들은 "역사의 반동들을 완전히 매장하기 위해 싸워야 한다"고 남남갈등을 부추겼다.

북한의 대남단체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11일 대변인 성명에서 "박근혜 역도에 대한 최후의 심판이 내려졌다"면서 "정의의 역사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족을 배신하고 외세추종과 동족대결에 미쳐 날뛰는 자들은 그가 누구든 박근혜와 같은 비참한 운명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민화협은 이어 "남조선 인민들의 반(反)박근혜 항쟁은 일단 승리하였지만 참된 정의와 사회적 진보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은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역사의 반동들을 완전히 매장하며 자신들의 꿈과 리상이 성취되는 참된 새세상, 통일번영의 광활한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 힘차게 싸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남남갈등을 부추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