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PKO 파견 자위대 철수 대신 남수단에 6백만 불 지원
입력 2017.03.13 (08:18) 수정 2017.03.13 (08:21) 국제
일본 정부가 남수단에서 유엔평화유지군(PKO) 활동을 위해 파견했던 육상자위대 시설 부대를 오는 5월 말 철수 시키는 대신 6백만 달러 규모의 지원을 하기로 했다.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13일(오늘) 전날 구마모토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위대 철수 이후에도 인재 육성이나 식량 원조를 포함한 인도적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는 15일 일본을 방문하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 의제와 관련해서는 "북한 핵 미사일 문제에 대해 정책을 조율하고 긴밀한 협력을 확인할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간 협력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또 교착 상태에 빠진 한일관계와 관련해 "2015년 말 한일간 위안부 합의를 양국 정부가 이행할 책임이 있다"며 한국과 국제사회에 이런 점을 호소할 것이라고 말해 틸러슨 장관과의 회의에서도 이를 언급할 것임을 시사했다.


  • 日, PKO 파견 자위대 철수 대신 남수단에 6백만 불 지원
    • 입력 2017-03-13 08:18:17
    • 수정2017-03-13 08:21:43
    국제
일본 정부가 남수단에서 유엔평화유지군(PKO) 활동을 위해 파견했던 육상자위대 시설 부대를 오는 5월 말 철수 시키는 대신 6백만 달러 규모의 지원을 하기로 했다.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13일(오늘) 전날 구마모토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위대 철수 이후에도 인재 육성이나 식량 원조를 포함한 인도적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는 15일 일본을 방문하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 의제와 관련해서는 "북한 핵 미사일 문제에 대해 정책을 조율하고 긴밀한 협력을 확인할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간 협력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또 교착 상태에 빠진 한일관계와 관련해 "2015년 말 한일간 위안부 합의를 양국 정부가 이행할 책임이 있다"며 한국과 국제사회에 이런 점을 호소할 것이라고 말해 틸러슨 장관과의 회의에서도 이를 언급할 것임을 시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