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릭] 빨랫감의 재발견!
입력 2017.03.13 (08:22) 수정 2017.03.13 (09:0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다은의 핫클릭입니다.

어제 한 것 같은데도 어느새 수북이 쌓인 빨랫감을 보면 한숨이 나올 때가 있죠.

하지만 이번만큼은 예외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리포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창고입니다.

세탁물로 가득한데요.

어마어마한 양에 언제 다 빠나, 막막해지는데 이 사람들, 아까부터 계속 옷가지를 바닥에 늘어놓고만 있습니다.

뭘 하는 건가 싶죠.

사실은 그림을 제작하는 중입니다.

무려 3900kg에 달하는 세탁물을 색깔 별로 정리해 네덜란드 대표 화가 램브란트의 ‘야간 순찰’을 재현한 건데요.

명암 표현까지 꽤 섬세하죠?

예술은 재료를 정하는 일부터가 창작의 시작인가 봅니다.
  • [핫 클릭] 빨랫감의 재발견!
    • 입력 2017-03-13 08:26:22
    • 수정2017-03-13 09:03:4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정다은의 핫클릭입니다.

어제 한 것 같은데도 어느새 수북이 쌓인 빨랫감을 보면 한숨이 나올 때가 있죠.

하지만 이번만큼은 예외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리포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창고입니다.

세탁물로 가득한데요.

어마어마한 양에 언제 다 빠나, 막막해지는데 이 사람들, 아까부터 계속 옷가지를 바닥에 늘어놓고만 있습니다.

뭘 하는 건가 싶죠.

사실은 그림을 제작하는 중입니다.

무려 3900kg에 달하는 세탁물을 색깔 별로 정리해 네덜란드 대표 화가 램브란트의 ‘야간 순찰’을 재현한 건데요.

명암 표현까지 꽤 섬세하죠?

예술은 재료를 정하는 일부터가 창작의 시작인가 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