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탄소년단, “안녕하세요”
입력 2017.03.13 (10:34) TV특종
13일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방탄소년단의 진과 지민이 출연하여 시청자 고민상담을 함께 나눈다.

지민은 오프닝에서 아버지에게 들은 이영자와의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가 세 살 때 부산에 행사목적으로 왔던 영자누나가 저를 안아주셨어요~” 이에 이영자는 “아마 내가 키울 수 있다는 마음이었던 것 같다”고 답해 시작부터 웃음꽃을 피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느 날 갑자기 짐을 챙겨 들어와서 같이 살게 된 대학생 조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40대 여성이 고민을 털어놓는다.

어릴 적 냄새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는 조카의 말에 이영자는 “우리 집도 생선가게를 했는데 택시를 타면 생선냄새가 난다고 쫓겨나서 승차거부를 당하는 바람에 걸어다녀야 했다”며 조카의 마음을 이해하면서도 “스트레스 받는 것은 이해하지만 이모 집에서 너무 멋대로 지내는 것은 아니냐”고 일침을 가했다.

진은 “3월에 대학생이 가장 강한 이유는 개강해서!”라고 특유의 아재 개그로 분위기를 살리면서도 “대학생활하면서 생활패턴이 변하고 동기들이 생기면서 조카가 충분히 변할 수 있다”라고 진지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갑자기 함께 살게 된 조카 때문에 불편한 동거를 하는 이모의 사연은 13일(월) 밤 11시 10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공개된다.
  • 방탄소년단, “안녕하세요”
    • 입력 2017-03-13 10:34:11
    TV특종
13일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방탄소년단의 진과 지민이 출연하여 시청자 고민상담을 함께 나눈다.

지민은 오프닝에서 아버지에게 들은 이영자와의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가 세 살 때 부산에 행사목적으로 왔던 영자누나가 저를 안아주셨어요~” 이에 이영자는 “아마 내가 키울 수 있다는 마음이었던 것 같다”고 답해 시작부터 웃음꽃을 피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느 날 갑자기 짐을 챙겨 들어와서 같이 살게 된 대학생 조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40대 여성이 고민을 털어놓는다.

어릴 적 냄새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는 조카의 말에 이영자는 “우리 집도 생선가게를 했는데 택시를 타면 생선냄새가 난다고 쫓겨나서 승차거부를 당하는 바람에 걸어다녀야 했다”며 조카의 마음을 이해하면서도 “스트레스 받는 것은 이해하지만 이모 집에서 너무 멋대로 지내는 것은 아니냐”고 일침을 가했다.

진은 “3월에 대학생이 가장 강한 이유는 개강해서!”라고 특유의 아재 개그로 분위기를 살리면서도 “대학생활하면서 생활패턴이 변하고 동기들이 생기면서 조카가 충분히 변할 수 있다”라고 진지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갑자기 함께 살게 된 조카 때문에 불편한 동거를 하는 이모의 사연은 13일(월) 밤 11시 10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공개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