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완벽한 엔딩 “다음 회를 기대하세요”
입력 2017.03.13 (10:41) 수정 2017.03.13 (10:41) TV특종

완벽한 아내’가 완벽한 엔딩으로 다음 회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연출 홍석구)가 정나미(임세미)의 죽음을 목격한 심재복(고소영)의 운수불통 인생으로 본격적인 드라마의 서막을 올린 가운데, 마지막까지 시선을 뗄 수 없는 강렬한 엔딩을 선보이고 있다.

1회 엔딩 = 윤상현의 바람, 실시간 목격

남편 구정희(윤상현)가 외간 여자의 집에서 나오는 것을 목격했다는 제보에 나미의 집으로 향한 재복. 신혼집 같은 풍경에 나미의 집을 뒤집어엎으려 했지만, 밖에서 들리는 정희의 목소리에 옷장에 숨었고, 덕분에 본의 아니게 두 사람을 몰래 지켜보게 됐다. 알콩달콩한 모습에 화가 치밀어 오르던 찰나, 정희가 밖에 나간 사이 옷장 문을 연 나미와 눈이 마주친 재복. 단 1회 만에 정희의 바람이 발각되고, 재복과 나미가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되는 스피디한 전개로 기대를 높인 엔딩이었다.

2회 엔딩 = 고소영, “꿇어!!”

나미와 단둘이 만난 재복. 하지만 함께 따라온 친구 나혜란(김정난)이 남자친구의 부인 순봉(박준면)에게 잡히는 바람에 이를 말리다 코피가 났고, 나미 역시 끼어들었다가 머리를 다치며 기절하고야 말았다. 그렇게 남편과 바람을 핀 나미를 친히 업고 병원에 데려갔건만, 응급실에 달려온 정희 때문에 또 한 번 분노가 치민 재복. 무릎을 꿇은 정희와 달리, “일어나 오빠”라는 나미의 뻔뻔한 태도에 응급실 천장을 날릴 기세로 “꿇어”라고 포효, 복크러쉬의 신호탄을 쐈다.

3회 엔딩 = 신현준? “경우 오빠?”

이은희(조여정)의 집으로 이사를 결정한 재복. 커튼을 봐줬으면 좋겠다는 전화에 은희의 집에 갔다가 거실 한복판에 걸린 결혼사진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은희의 남편이 첫사랑 차경우(신현준)였던 것. 첫사랑의 집에 세를 들게 된 난감한 상황에 은희가 전화를 받으러 간 틈을 타 탈출을 시도한 재복. 하지만 현관문은 마음대로 열리지 않았고, 점차 가까워지는 경우의 발소리에 사색이 된 재복의 표정은 긴장감을 자아냈다.

4회 엔딩 = 미스터리, “정나미?”

“죄송한데요, 오빠(정희)랑 이혼해 주세요”라는 나미의 전화에 화가 머리끝까지 치민 재복. “이성적으로 처리해. 가정 지켜야지”라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나미의 집으로 향했지만 “이런 날은 꼭, 무슨 일이 일어날 것만 같아”라는 은희의 말은 현실이 되었다. 계단에 거꾸로 누운 채 죽어있는 나미를 발견한 것. 정규직 탈락, 남편 정희의 바람은 그저 맛보기로밖에 느껴지지 않을 만큼 커다랗고 수상한 사건이 마침내 재복의 인생에 들이닥친 것이다.

감칠맛나는 엔딩을 선사하고 있는 드라마 ‘완벽한 아내’ 5회는 13일(월) 밤 10시에 방송된다.
  • 완벽한 엔딩 “다음 회를 기대하세요”
    • 입력 2017-03-13 10:41:04
    • 수정2017-03-13 10:41:22
    TV특종

완벽한 아내’가 완벽한 엔딩으로 다음 회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연출 홍석구)가 정나미(임세미)의 죽음을 목격한 심재복(고소영)의 운수불통 인생으로 본격적인 드라마의 서막을 올린 가운데, 마지막까지 시선을 뗄 수 없는 강렬한 엔딩을 선보이고 있다.

1회 엔딩 = 윤상현의 바람, 실시간 목격

남편 구정희(윤상현)가 외간 여자의 집에서 나오는 것을 목격했다는 제보에 나미의 집으로 향한 재복. 신혼집 같은 풍경에 나미의 집을 뒤집어엎으려 했지만, 밖에서 들리는 정희의 목소리에 옷장에 숨었고, 덕분에 본의 아니게 두 사람을 몰래 지켜보게 됐다. 알콩달콩한 모습에 화가 치밀어 오르던 찰나, 정희가 밖에 나간 사이 옷장 문을 연 나미와 눈이 마주친 재복. 단 1회 만에 정희의 바람이 발각되고, 재복과 나미가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되는 스피디한 전개로 기대를 높인 엔딩이었다.

2회 엔딩 = 고소영, “꿇어!!”

나미와 단둘이 만난 재복. 하지만 함께 따라온 친구 나혜란(김정난)이 남자친구의 부인 순봉(박준면)에게 잡히는 바람에 이를 말리다 코피가 났고, 나미 역시 끼어들었다가 머리를 다치며 기절하고야 말았다. 그렇게 남편과 바람을 핀 나미를 친히 업고 병원에 데려갔건만, 응급실에 달려온 정희 때문에 또 한 번 분노가 치민 재복. 무릎을 꿇은 정희와 달리, “일어나 오빠”라는 나미의 뻔뻔한 태도에 응급실 천장을 날릴 기세로 “꿇어”라고 포효, 복크러쉬의 신호탄을 쐈다.

3회 엔딩 = 신현준? “경우 오빠?”

이은희(조여정)의 집으로 이사를 결정한 재복. 커튼을 봐줬으면 좋겠다는 전화에 은희의 집에 갔다가 거실 한복판에 걸린 결혼사진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은희의 남편이 첫사랑 차경우(신현준)였던 것. 첫사랑의 집에 세를 들게 된 난감한 상황에 은희가 전화를 받으러 간 틈을 타 탈출을 시도한 재복. 하지만 현관문은 마음대로 열리지 않았고, 점차 가까워지는 경우의 발소리에 사색이 된 재복의 표정은 긴장감을 자아냈다.

4회 엔딩 = 미스터리, “정나미?”

“죄송한데요, 오빠(정희)랑 이혼해 주세요”라는 나미의 전화에 화가 머리끝까지 치민 재복. “이성적으로 처리해. 가정 지켜야지”라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나미의 집으로 향했지만 “이런 날은 꼭, 무슨 일이 일어날 것만 같아”라는 은희의 말은 현실이 되었다. 계단에 거꾸로 누운 채 죽어있는 나미를 발견한 것. 정규직 탈락, 남편 정희의 바람은 그저 맛보기로밖에 느껴지지 않을 만큼 커다랗고 수상한 사건이 마침내 재복의 인생에 들이닥친 것이다.

감칠맛나는 엔딩을 선사하고 있는 드라마 ‘완벽한 아내’ 5회는 13일(월) 밤 10시에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