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박 前대통령 분열·갈등 메시지 유감”
입력 2017.03.13 (10:50) 수정 2017.03.13 (11:12) 정치
바른정당 대표권한대행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13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국민은 헌재 판결 존중과 국민통합 메시지를 원했는데 본인 스스로 명확한 입장 표명 없이 대리인을 통해 분열과 갈등 여지가 있는 메시지를 남긴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 중진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이 전날 서울 삼성동 사저에 도착한 후 발신한 메시지와 관련해 이같이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헌재 판결 존중과 국민통합 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탄핵이 끝이 돼서는 안된다. 헌재가 대통령을 파면한 것은 대통령 한 사람에 대한 파면이 아니라 제왕적 대통령제의 낡은 권력풍토, 승자독식의 정치, 진영싸움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구태정치를 모두 탄핵한 것"이라면서 대선 전 개헌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 전 개헌은 시대적 요구임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당론으로 반대하고 친문(친문재인) 패권세력은 당내 서른 명이 넘는 개헌파 의원들의 목소리조차 묵살하고 억누르고 있다"면서 "문 후보가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가진 자의 오만으로 개헌을 정략적 도구로 전락시키지 말고 국가 명운이 걸린 중대 사안에 적극 동참하기를 촉구한다"면서 "바른정당이 친박(친박근혜) 패권주의에 맞서 용기 있게 탄핵을 주도했듯이 민주당에서도 용기 있는 의원님들이 친문 패권주의에 맞서 개헌을 주도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은 국민화합과 민주주의 발전을 가로막는 제왕적 대통령제와 패권주의를 청산하기 위해 개헌을 주도하는 역사적 소임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 주호영 “박 前대통령 분열·갈등 메시지 유감”
    • 입력 2017-03-13 10:50:07
    • 수정2017-03-13 11:12:56
    정치
바른정당 대표권한대행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13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국민은 헌재 판결 존중과 국민통합 메시지를 원했는데 본인 스스로 명확한 입장 표명 없이 대리인을 통해 분열과 갈등 여지가 있는 메시지를 남긴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 중진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이 전날 서울 삼성동 사저에 도착한 후 발신한 메시지와 관련해 이같이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헌재 판결 존중과 국민통합 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탄핵이 끝이 돼서는 안된다. 헌재가 대통령을 파면한 것은 대통령 한 사람에 대한 파면이 아니라 제왕적 대통령제의 낡은 권력풍토, 승자독식의 정치, 진영싸움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구태정치를 모두 탄핵한 것"이라면서 대선 전 개헌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 전 개헌은 시대적 요구임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당론으로 반대하고 친문(친문재인) 패권세력은 당내 서른 명이 넘는 개헌파 의원들의 목소리조차 묵살하고 억누르고 있다"면서 "문 후보가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가진 자의 오만으로 개헌을 정략적 도구로 전락시키지 말고 국가 명운이 걸린 중대 사안에 적극 동참하기를 촉구한다"면서 "바른정당이 친박(친박근혜) 패권주의에 맞서 용기 있게 탄핵을 주도했듯이 민주당에서도 용기 있는 의원님들이 친문 패권주의에 맞서 개헌을 주도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은 국민화합과 민주주의 발전을 가로막는 제왕적 대통령제와 패권주의를 청산하기 위해 개헌을 주도하는 역사적 소임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