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에 임대주택 짓고 주변 마을 정비까지…함평서 첫삽
입력 2017.03.13 (11:13) 수정 2017.03.13 (11:46) 경제
지방 중소 도시에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지으면서 주변 마을의 정비사업까지 하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이 전라남도 함평에서 첫 삽을 뜬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오후 함평군 대동면 일대 '함평 향교 공공주택지구'에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의 첫 착공식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임대주택 공급이 상대적으로 소외된 지방 중소 도시나 읍면 지역의 임대주택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2015년 도입된 공공임대주택 공급 모델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제안으로 공공임대 단지를 조성하면서 주변 지역 정비계획(이하 마을계획)도 수립한다.

지금까지 함평을 비롯해 옹진 백령, 충북 괴산 등 33개 지역이 사업지로 선정됐고 이 중 11개 지역의 지구 지정이 완료됐다.

함평 향교지구에는 국민임대주택 120가구와 영구임대주택 30가구 등 총 150가구의 장기 공공임대주택이 건설된다. 이곳은 군 중심지로서 군청, 면사무소, 전통시장, 초등학교 등 각종 공공·편익시설과 가깝고 인근에 동함평 산업단지, 명암 축산특화 농공단지가 있어 배후 주거지 수요도 높다. 임대주택 반경 0.6㎞ 내 지역에 대한 마을계획도 수립됐다. 마을계획에 포함된 사업은 정부 공모사업에 응모하면 우선 선정될 수 있다.
  • 지방에 임대주택 짓고 주변 마을 정비까지…함평서 첫삽
    • 입력 2017-03-13 11:13:26
    • 수정2017-03-13 11:46:26
    경제
지방 중소 도시에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지으면서 주변 마을의 정비사업까지 하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이 전라남도 함평에서 첫 삽을 뜬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오후 함평군 대동면 일대 '함평 향교 공공주택지구'에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의 첫 착공식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임대주택 공급이 상대적으로 소외된 지방 중소 도시나 읍면 지역의 임대주택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2015년 도입된 공공임대주택 공급 모델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제안으로 공공임대 단지를 조성하면서 주변 지역 정비계획(이하 마을계획)도 수립한다.

지금까지 함평을 비롯해 옹진 백령, 충북 괴산 등 33개 지역이 사업지로 선정됐고 이 중 11개 지역의 지구 지정이 완료됐다.

함평 향교지구에는 국민임대주택 120가구와 영구임대주택 30가구 등 총 150가구의 장기 공공임대주택이 건설된다. 이곳은 군 중심지로서 군청, 면사무소, 전통시장, 초등학교 등 각종 공공·편익시설과 가깝고 인근에 동함평 산업단지, 명암 축산특화 농공단지가 있어 배후 주거지 수요도 높다. 임대주택 반경 0.6㎞ 내 지역에 대한 마을계획도 수립됐다. 마을계획에 포함된 사업은 정부 공모사업에 응모하면 우선 선정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