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인 스캔들·측근 실언…아베 ‘콘크리트 지지율’ 무너졌다
입력 2017.03.13 (11:31) 수정 2017.03.13 (12:57) 국제
그동안 60% 이상으로 고공행진을 하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하락추세로 반전했다.

국유지 헐값 매입 및 정치권 로비 의혹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오사카의 모리토모학원에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여사가 관계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13일 마이니치신문이 지난 11~12일 전국 유권자 1천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50%로 나타났다.

이는 한달전 조사 당시 55%에 비해 5% 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교도통신이 같은 기간 유권자 1천18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7%로 한달 전 조사 당시 61.7%에 비해 6% 포인트 하락했다.

물론 이달 실시된 조사에서 나온 아베 총리의 지지율 50~55.7%는 낮지 않은 수준으로도 볼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지난달부터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달 24~26일 유권자 1천1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한달 전에 비해 6% 포인트 하락한 60%로 나타난 바 있다.

60% 안팎을 기록하던 아베 총리의 콘크리트 지지율에 이상 징후가 생긴 것은 무엇보다 그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모리토모 학원에 연루된 이른바 '아키에 스캔들'때문이다.

이 학원은 아베 총리의 이름을 딴 초등학교를 짓는다며 모금활동을 하고, 학원측이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헐값에 부지를 매입하면서 논란이 됐다.

아키에 여사는 올 4월 개교 예정이던 이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직을 맡았다가 의혹이 확산하자 물러났지만, 학원측의 정치권 로비 정황이 나오며 의혹은 증폭되고 있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 하락은 쉽게 멈추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키에 스캔들에 대한 여론이 상당히 좋지 않은데다 내각 고위 관료가 실언으로 사퇴하는 등 악재가 겹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모리토모학원의 국유지 헐값매입과 무관하다고 해명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에 반대하는데 대해 응답자의 75%%가 "납득할 수 없다"고 부정적으로 답했다.

또 아키에 여사가 헐값 매각 문제가 불거진 이후 문제의 초등학교 명예교장에서 사임한 것으로 문제가 끝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58%는 "아니다"라고 부정적으로 답하는 등 여론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지난해 장화 없이 폭우 피해 지역 시찰에 나섰다가 직원 등에 업혀 이동해 언론의 비판을 받았던 차관급 인사가 이와 관련된 어이없는 실언으로 사퇴한 것도 부담이 될 전망이다.

문제가 된 무타이 순스케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은 지난해 9월 이와테현 태풍 피해 지역을 방문했지만, 장화를 신지 않아 직원에게 업혀 물웅덩이를 건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이 고조되자 그는 장화를 지참하지 않은 것을 "반성한다"고 했지만 최근 한 모임에서 "(그날 이후) 정부가 장화를 많이 구입해 장화업계는 (돈을) 꽤 벌지 않았을까 한다"고 말했다가 비난 여론이 고조되자 사퇴했다.

여기에 야당과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여당이 추진하는 '조직범죄처벌법' 개정, 치안 불안으로 자위대원의 피해가 우려되는 남수단의 유엔평화유지활동(PKO)에 자위대 파견을 강행했다가 급거 철수를 결정하는 혼선도 악재다.
  • 부인 스캔들·측근 실언…아베 ‘콘크리트 지지율’ 무너졌다
    • 입력 2017-03-13 11:31:28
    • 수정2017-03-13 12:57:48
    국제
그동안 60% 이상으로 고공행진을 하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하락추세로 반전했다.

국유지 헐값 매입 및 정치권 로비 의혹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오사카의 모리토모학원에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여사가 관계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13일 마이니치신문이 지난 11~12일 전국 유권자 1천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50%로 나타났다.

이는 한달전 조사 당시 55%에 비해 5% 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교도통신이 같은 기간 유권자 1천18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7%로 한달 전 조사 당시 61.7%에 비해 6% 포인트 하락했다.

물론 이달 실시된 조사에서 나온 아베 총리의 지지율 50~55.7%는 낮지 않은 수준으로도 볼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지난달부터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달 24~26일 유권자 1천1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한달 전에 비해 6% 포인트 하락한 60%로 나타난 바 있다.

60% 안팎을 기록하던 아베 총리의 콘크리트 지지율에 이상 징후가 생긴 것은 무엇보다 그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모리토모 학원에 연루된 이른바 '아키에 스캔들'때문이다.

이 학원은 아베 총리의 이름을 딴 초등학교를 짓는다며 모금활동을 하고, 학원측이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헐값에 부지를 매입하면서 논란이 됐다.

아키에 여사는 올 4월 개교 예정이던 이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직을 맡았다가 의혹이 확산하자 물러났지만, 학원측의 정치권 로비 정황이 나오며 의혹은 증폭되고 있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 하락은 쉽게 멈추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키에 스캔들에 대한 여론이 상당히 좋지 않은데다 내각 고위 관료가 실언으로 사퇴하는 등 악재가 겹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모리토모학원의 국유지 헐값매입과 무관하다고 해명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에 반대하는데 대해 응답자의 75%%가 "납득할 수 없다"고 부정적으로 답했다.

또 아키에 여사가 헐값 매각 문제가 불거진 이후 문제의 초등학교 명예교장에서 사임한 것으로 문제가 끝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58%는 "아니다"라고 부정적으로 답하는 등 여론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지난해 장화 없이 폭우 피해 지역 시찰에 나섰다가 직원 등에 업혀 이동해 언론의 비판을 받았던 차관급 인사가 이와 관련된 어이없는 실언으로 사퇴한 것도 부담이 될 전망이다.

문제가 된 무타이 순스케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은 지난해 9월 이와테현 태풍 피해 지역을 방문했지만, 장화를 신지 않아 직원에게 업혀 물웅덩이를 건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이 고조되자 그는 장화를 지참하지 않은 것을 "반성한다"고 했지만 최근 한 모임에서 "(그날 이후) 정부가 장화를 많이 구입해 장화업계는 (돈을) 꽤 벌지 않았을까 한다"고 말했다가 비난 여론이 고조되자 사퇴했다.

여기에 야당과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여당이 추진하는 '조직범죄처벌법' 개정, 치안 불안으로 자위대원의 피해가 우려되는 남수단의 유엔평화유지활동(PKO)에 자위대 파견을 강행했다가 급거 철수를 결정하는 혼선도 악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