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봇으로 中시장 뚫는다…현지 로드쇼 개최
입력 2017.03.13 (11:33) 수정 2017.03.13 (13:13) 경제
코트라(KOTRA)는 13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중국 우한(武漢)과 시안(西安)에서 로봇 로드쇼를 개최한다. 최근 중국 정부가 생산능력 과잉, 생산설비 낙후 문제를 해결하고자 정보통신기술(ICT)과 제조업을 융합한 10대 산업 업그레이드 계획 '중국 제조 2025'를 추진한 데 따라 우리 기업이 진출할 길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ICT 제조업의 중심인 우한에서는 현지 로봇 선도기업 30개 사가 참석해 우리 중소기업과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우한시는 최근 1천600억 위안(26조 원) 규모의 '국가메모리기지'를 착공했다. 이로 인한 ICT 시장의 반도체 공정용 로봇 수요가 매우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정부의 해외진출정책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의 거점인 시안에서는 중국 서부지역 제조업 대표 전시회인 '서부장비제조박람회'와 연계해 40개 바이어와 '일대일로 상담회'를 연다.

코트라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수출지원뿐 아니라 현지 관련 기업과 단체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며 "앞으로도 계속 중국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로봇산업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로봇으로 中시장 뚫는다…현지 로드쇼 개최
    • 입력 2017-03-13 11:33:57
    • 수정2017-03-13 13:13:57
    경제
코트라(KOTRA)는 13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중국 우한(武漢)과 시안(西安)에서 로봇 로드쇼를 개최한다. 최근 중국 정부가 생산능력 과잉, 생산설비 낙후 문제를 해결하고자 정보통신기술(ICT)과 제조업을 융합한 10대 산업 업그레이드 계획 '중국 제조 2025'를 추진한 데 따라 우리 기업이 진출할 길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ICT 제조업의 중심인 우한에서는 현지 로봇 선도기업 30개 사가 참석해 우리 중소기업과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우한시는 최근 1천600억 위안(26조 원) 규모의 '국가메모리기지'를 착공했다. 이로 인한 ICT 시장의 반도체 공정용 로봇 수요가 매우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정부의 해외진출정책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의 거점인 시안에서는 중국 서부지역 제조업 대표 전시회인 '서부장비제조박람회'와 연계해 40개 바이어와 '일대일로 상담회'를 연다.

코트라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수출지원뿐 아니라 현지 관련 기업과 단체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며 "앞으로도 계속 중국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로봇산업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