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렘린, 美 대선 개입 주장 일축
입력 2017.03.13 (11:34) 국제
러시아 크렘린 궁이 미국 대선 개입 주장을 일축하며, 트럼프 행정부에 관계개선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변인인 드미트리 페스코프 공보비서는 12일(현지시각) CNN의 'GPS' 프로그램에 출연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을 일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페스코프는 지난해 치러진 미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도우려고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느냐는 물음에 "답은 매우 간단하다.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 대선의 러시아 개입을 가정하는 사람은 "러시아를 악마로 만들려는 의도"를 갖고 상황을 단순화해 바라보는 자들에 불과하다면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보기관들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임기 막바지에 러시아가 미 대선에서 트럼프의 승리를 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페스코프는 이에 "우리는 어떤 증거도 보지 못했다"면서 러시아 정부가 국내·외 업무에 어떤 외부인도 개입시키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페스코프는 현재 미국 정가를 뒤흔든 '러시아 스캔들'에도 유감을 표했다.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등이 대선 기간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트럼프 정부는 홍역을 치르고 있다.

페스코프는 키슬랴크 대사가 트럼프 대통령 측 인사와의 만남에서 "양자 관계를 놓고 얘기를 나눴다"며 해외에 있는 러시아 대사들의 통상적인 업무에 지나지 않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키슬랴크 대사가 미 대선 기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측 인사들과도 만났느냐는 물음엔 모호한 답변이 나왔다.

페스코프는 "힐러리 클린턴과 연관된 몇몇 사람들을 보자면 그(키슬랴크 대사)는 그런 유형의 모임을 많이 가졌다"면서 다만 "선거와 관련한 만남은 하나도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초반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페스코프는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실용적인 면을 발견했으나 우려감도 나타냈다고 답했다. 또, 지금으로선 양자 관계의 미래가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를 이해하기 힘들다면서 양국 간 대화를 촉구했다.
  • 크렘린, 美 대선 개입 주장 일축
    • 입력 2017-03-13 11:34:18
    국제
러시아 크렘린 궁이 미국 대선 개입 주장을 일축하며, 트럼프 행정부에 관계개선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변인인 드미트리 페스코프 공보비서는 12일(현지시각) CNN의 'GPS' 프로그램에 출연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을 일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페스코프는 지난해 치러진 미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도우려고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느냐는 물음에 "답은 매우 간단하다.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 대선의 러시아 개입을 가정하는 사람은 "러시아를 악마로 만들려는 의도"를 갖고 상황을 단순화해 바라보는 자들에 불과하다면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보기관들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임기 막바지에 러시아가 미 대선에서 트럼프의 승리를 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페스코프는 이에 "우리는 어떤 증거도 보지 못했다"면서 러시아 정부가 국내·외 업무에 어떤 외부인도 개입시키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페스코프는 현재 미국 정가를 뒤흔든 '러시아 스캔들'에도 유감을 표했다.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등이 대선 기간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트럼프 정부는 홍역을 치르고 있다.

페스코프는 키슬랴크 대사가 트럼프 대통령 측 인사와의 만남에서 "양자 관계를 놓고 얘기를 나눴다"며 해외에 있는 러시아 대사들의 통상적인 업무에 지나지 않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키슬랴크 대사가 미 대선 기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측 인사들과도 만났느냐는 물음엔 모호한 답변이 나왔다.

페스코프는 "힐러리 클린턴과 연관된 몇몇 사람들을 보자면 그(키슬랴크 대사)는 그런 유형의 모임을 많이 가졌다"면서 다만 "선거와 관련한 만남은 하나도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초반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페스코프는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실용적인 면을 발견했으나 우려감도 나타냈다고 답했다. 또, 지금으로선 양자 관계의 미래가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를 이해하기 힘들다면서 양국 간 대화를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