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법 위반 혐의 윤호중 의원 벌금 150만 원 구형
입력 2017.03.13 (11:35) 수정 2017.03.13 (13:34) 사회
선거를 앞두고 현수막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의원(구리)에게 검찰이 벌금 150만 원을 구형했다.

의정부지검 공안부(서성호 부장검사)는 오늘(13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윤 의원에게 벌금 150만 원을 선고해 달라"고 담당 재판부인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2부에 요청했다.

윤 의원은 2015년 3월 20일부터 열흘 동안 지역구인 구리시내 12곳에 '구리월드디자인시티 그린벨트 해제! 시민 여러분의 승리입니다'라는 내용의 허위사실이 기재된 현수막을 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의결은 '조건부 의결'로 그린벨트 해제의 효과가 없어 현수막 내용은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며 지난해 10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윤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윤 의원에 대한 선고 재판은 다음 달 5일 열릴 예정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잃게 된다.
  • 선거법 위반 혐의 윤호중 의원 벌금 150만 원 구형
    • 입력 2017-03-13 11:35:18
    • 수정2017-03-13 13:34:58
    사회
선거를 앞두고 현수막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의원(구리)에게 검찰이 벌금 150만 원을 구형했다.

의정부지검 공안부(서성호 부장검사)는 오늘(13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윤 의원에게 벌금 150만 원을 선고해 달라"고 담당 재판부인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2부에 요청했다.

윤 의원은 2015년 3월 20일부터 열흘 동안 지역구인 구리시내 12곳에 '구리월드디자인시티 그린벨트 해제! 시민 여러분의 승리입니다'라는 내용의 허위사실이 기재된 현수막을 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의결은 '조건부 의결'로 그린벨트 해제의 효과가 없어 현수막 내용은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며 지난해 10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윤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윤 의원에 대한 선고 재판은 다음 달 5일 열릴 예정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잃게 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