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동물원 흰코뿔소, 뿔 노린 밀렵에 희생
입력 2017.03.13 (12:50) 수정 2017.03.13 (12: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정면으로 보이는 코뿔소는 2년 전 파리 근교 동물원에서 촬영한 빈스라는 이름의 4살 된 수컷 흰코뿔소인데요.

지난 6일 밀렵꾼들이 우리 안까지 침입해 빈스를 죽인 뒤 뿔을 갖고 달아난 사건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뒤제(투아리 동물원장) : "사육사가 아침에 우리에서 머리에 총 세 발을 맞고 뿔이 잘린 채 죽어있는 흰코뿔소를 발견했습니다."

CCTV와 보안직원들이 있었지만 출입문과 철조망 등을 뚫고 들어왔는데요.

밀렵꾼들이 노린 것은 다름 아닌 코뿔소의 뿔이었습니다.

<인터뷰> 바르트(세계자연보호기금(WWF)) : "중국, 베트남 등지에서는 코뿔소 뿔이 암 치유용 등 민간요법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여겨지며 부유층에서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등지에서 우리 돈 수천만 원의 고가에 거래가 되자 세계적으로 밀렵에 희생되는 코뿔소가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지난해에만 1,054마리가 밀렵에 희생됐는데 현재 남은 흰코뿔소 개체 수는 2만 마리 정도에 불과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 프랑스 동물원 흰코뿔소, 뿔 노린 밀렵에 희생
    • 입력 2017-03-13 12:51:50
    • 수정2017-03-13 12:53:32
    뉴스 12
<리포트>

정면으로 보이는 코뿔소는 2년 전 파리 근교 동물원에서 촬영한 빈스라는 이름의 4살 된 수컷 흰코뿔소인데요.

지난 6일 밀렵꾼들이 우리 안까지 침입해 빈스를 죽인 뒤 뿔을 갖고 달아난 사건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뒤제(투아리 동물원장) : "사육사가 아침에 우리에서 머리에 총 세 발을 맞고 뿔이 잘린 채 죽어있는 흰코뿔소를 발견했습니다."

CCTV와 보안직원들이 있었지만 출입문과 철조망 등을 뚫고 들어왔는데요.

밀렵꾼들이 노린 것은 다름 아닌 코뿔소의 뿔이었습니다.

<인터뷰> 바르트(세계자연보호기금(WWF)) : "중국, 베트남 등지에서는 코뿔소 뿔이 암 치유용 등 민간요법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여겨지며 부유층에서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등지에서 우리 돈 수천만 원의 고가에 거래가 되자 세계적으로 밀렵에 희생되는 코뿔소가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지난해에만 1,054마리가 밀렵에 희생됐는데 현재 남은 흰코뿔소 개체 수는 2만 마리 정도에 불과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