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경선룰에 일부 대선 주자들 반발…“경선참여 거부”
입력 2017.03.13 (15:55) 수정 2017.03.13 (16:02) 정치
자유한국당이 13일(오늘), 대통령 선거 예비 경선 후보자 등록을 시작한 가운데, 일부 대선 주자들이 본 경선 여론조사 직전까지 추가 후보 등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특례 규정 등 경선 방식을 두고 문제를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인제·김진·김문수 등 당내 대선주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의 경쟁은 공정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경선규칙은 그런 점에서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이런 부실하고 불공정한 경선방식을 접하고 실망과 좌절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방식으로는 경선참여를 거부한다"며 경선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경선을 보이콧 하겠다고 선언했고, 김 전 지사는 비대위원직에서 사퇴하는 강수를 뒀다.

또 이 상임고문과 김 전 지사는 한국당의 비상대책위 체제를 마감하고, 대선 선거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며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퇴진 등을 요구했다.

앞서 한국당 원유철·안상수 의원과 이인제 상임고문, 김진 상임고문,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 식당에서 김광림 당 선거관리위원장과 만나 경선 방식에 대해 항의했다.

이 상임고문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00% 여론조사로 하는 것도 변칙이지만 그건 수용할 수 있다"며 "중간에 끼어드는 새치기 경선은 듣지도 보지도 못한 변칙 중 변칙이며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상임고문도 "이번 경선방식은 들러리 경선, 새치기 경선, 졸속 경선"이라면서 "완전히 특정인을 위한 편법 경선이다. 이런 끼어들기 경선으로 당선된 후보가 대선에 나가면 상대당이 뭐라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안상수 의원은 "추가 등록 예외규정을 빼 든 지 아니면 추가 등록 기간을 예비경선일인 17일 이전까지로 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원유철 의원은 "사전에 경선룰 미팅을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우리 입장을 전달했고, (당에서) 내일 오전 아침까지 답을 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광림 위원장은 경선 방식을 정하는 과정을 설명하며 변경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고, 대선 주자들의 의견을 토대로 당 지도부와 추가 논의를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사흘간 대선 후보자 등록을 한 뒤 오는 16일 합동연설회를 거쳐 여론조사를 통해 3명의 후보를 압축하고, 최종적으로 오는 31일 대선 후보를 확정하는 경선 방식을 12일(어제) 발표했다.
  • 한국당 경선룰에 일부 대선 주자들 반발…“경선참여 거부”
    • 입력 2017-03-13 15:55:14
    • 수정2017-03-13 16:02:48
    정치
자유한국당이 13일(오늘), 대통령 선거 예비 경선 후보자 등록을 시작한 가운데, 일부 대선 주자들이 본 경선 여론조사 직전까지 추가 후보 등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특례 규정 등 경선 방식을 두고 문제를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인제·김진·김문수 등 당내 대선주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의 경쟁은 공정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경선규칙은 그런 점에서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이런 부실하고 불공정한 경선방식을 접하고 실망과 좌절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방식으로는 경선참여를 거부한다"며 경선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경선을 보이콧 하겠다고 선언했고, 김 전 지사는 비대위원직에서 사퇴하는 강수를 뒀다.

또 이 상임고문과 김 전 지사는 한국당의 비상대책위 체제를 마감하고, 대선 선거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며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퇴진 등을 요구했다.

앞서 한국당 원유철·안상수 의원과 이인제 상임고문, 김진 상임고문,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 식당에서 김광림 당 선거관리위원장과 만나 경선 방식에 대해 항의했다.

이 상임고문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00% 여론조사로 하는 것도 변칙이지만 그건 수용할 수 있다"며 "중간에 끼어드는 새치기 경선은 듣지도 보지도 못한 변칙 중 변칙이며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상임고문도 "이번 경선방식은 들러리 경선, 새치기 경선, 졸속 경선"이라면서 "완전히 특정인을 위한 편법 경선이다. 이런 끼어들기 경선으로 당선된 후보가 대선에 나가면 상대당이 뭐라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안상수 의원은 "추가 등록 예외규정을 빼 든 지 아니면 추가 등록 기간을 예비경선일인 17일 이전까지로 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원유철 의원은 "사전에 경선룰 미팅을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우리 입장을 전달했고, (당에서) 내일 오전 아침까지 답을 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광림 위원장은 경선 방식을 정하는 과정을 설명하며 변경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고, 대선 주자들의 의견을 토대로 당 지도부와 추가 논의를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사흘간 대선 후보자 등록을 한 뒤 오는 16일 합동연설회를 거쳐 여론조사를 통해 3명의 후보를 압축하고, 최종적으로 오는 31일 대선 후보를 확정하는 경선 방식을 12일(어제) 발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