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키에 스캔들’ 점입가경…“극우 정치인 방위상도 연루”
입력 2017.03.13 (17:26) 수정 2017.03.13 (17:30) 국제
일본 정계를 뒤흔드는 오사카 학교법인 모리토모 학원의 초등학교(소학교) 국유지 헐값 매각 논란에 아베 총리의 측근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베 신조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가 국유지 헐값매각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아키에 스캔들'로 비화된 상황에서 아베 측근인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이 해당 학교법인의 고문 변호사를 맡은 사실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한층 가열되는 양상이다.

일본 제1야당 민진당의 오가와 도시오의원은 13일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 이사장이 인터뷰에서 이나다 방위상이 과거 자신의 고문변호사를 맡았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이 인터뷰는 이날 유튜브에서 공개됐다.

오가와 의원에 따르면 모리토모 학원이 한 민사재판의 준비서면에 소송대리인 변호사로 이나다 방위상과 변호사인 남편의 이름이 기재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준비서면은 2005년 10월11일자로 작성됐다.

오가와 의원은 "가고이케 이사장은 이나다 방위상과 2~3년 전에 만난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다"며 모리토모 학원과의 관계에 대해 추궁하는 한편, 가고이케 이사장을 국회에 참고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모리토모 학원은 작년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초등학교 부지를 평가액의 14% 수준인 1억3천400만엔(약 13억5천800만원)의 헐값에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헐값 매입에 이 초등학교의 명예 교장인 아키에 여사나 아베 총리가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일면서 일본 정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모리토모 학원은 이 학교에 '아베신조 기념 소학교'라는 이름을 달아 모금활동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이나다 방위상은 "공동(변호사)사무소는 한 변호사의 사건에 다른 변호사의 이름도 같이 끼워넣는 경우가 있다"며 "내가 가고이케 이사장의 법률상담을 했다는 것은 완전한 허위"라고 해명했다.

그는 "가고이케씨와 만난 기억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남편이 고문변호사를 맡았는지에 대해서는 "남편은 사인으로, (내가) 답변할 입장이 아니다"라며 대답을 피했다.

이나다 방위상의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의혹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그는 과거 모리토모 학원이 운영하는 쓰카모토유치원이 유치원생들에게 제국주의 시대의 상징인 '교육칙어'를 외우게 해 논란이 되자 "어떤 부분이 안되는 것인가"라며 옹호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최근에도 "일본이 도의국가를 지향한다는 정신은 되찾아야만 하는 것"이라며 이를 재차 두둔하기도 했다.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각 의혹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지자체가 해당 학교의 인가 취소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아베 총리는 계속 자신과의 관계를 부정하고 있다.

오사카부는 지난 10일 해당 초등학교의 허가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고, 재무성은 12일 모리토모 학원에 해당 초등학교 부지를 반환하라는 공식 입장을 전달했다. 오사카부는 13일 학교 녹화사업을 위해 지불하려 했던 보조금 648만엔(약 6천565만원)을 주지 않기로 했고 오사카부의회의 자민당 의원들은 가고이케 이사장을 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날 참의원예산위원회에서는 아베 총리가 모리토모 학원의 부탁을 받아들여 강연할 계획이었다는 사실도 새로 드러났지만, 아베 총리는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 (관련) 코멘트를 하지 않겠다"며 도의적인 책임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다.
  • 日 ‘아키에 스캔들’ 점입가경…“극우 정치인 방위상도 연루”
    • 입력 2017-03-13 17:26:53
    • 수정2017-03-13 17:30:54
    국제
일본 정계를 뒤흔드는 오사카 학교법인 모리토모 학원의 초등학교(소학교) 국유지 헐값 매각 논란에 아베 총리의 측근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베 신조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가 국유지 헐값매각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아키에 스캔들'로 비화된 상황에서 아베 측근인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이 해당 학교법인의 고문 변호사를 맡은 사실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한층 가열되는 양상이다.

일본 제1야당 민진당의 오가와 도시오의원은 13일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 이사장이 인터뷰에서 이나다 방위상이 과거 자신의 고문변호사를 맡았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이 인터뷰는 이날 유튜브에서 공개됐다.

오가와 의원에 따르면 모리토모 학원이 한 민사재판의 준비서면에 소송대리인 변호사로 이나다 방위상과 변호사인 남편의 이름이 기재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준비서면은 2005년 10월11일자로 작성됐다.

오가와 의원은 "가고이케 이사장은 이나다 방위상과 2~3년 전에 만난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다"며 모리토모 학원과의 관계에 대해 추궁하는 한편, 가고이케 이사장을 국회에 참고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모리토모 학원은 작년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초등학교 부지를 평가액의 14% 수준인 1억3천400만엔(약 13억5천800만원)의 헐값에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헐값 매입에 이 초등학교의 명예 교장인 아키에 여사나 아베 총리가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일면서 일본 정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모리토모 학원은 이 학교에 '아베신조 기념 소학교'라는 이름을 달아 모금활동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이나다 방위상은 "공동(변호사)사무소는 한 변호사의 사건에 다른 변호사의 이름도 같이 끼워넣는 경우가 있다"며 "내가 가고이케 이사장의 법률상담을 했다는 것은 완전한 허위"라고 해명했다.

그는 "가고이케씨와 만난 기억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남편이 고문변호사를 맡았는지에 대해서는 "남편은 사인으로, (내가) 답변할 입장이 아니다"라며 대답을 피했다.

이나다 방위상의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의혹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그는 과거 모리토모 학원이 운영하는 쓰카모토유치원이 유치원생들에게 제국주의 시대의 상징인 '교육칙어'를 외우게 해 논란이 되자 "어떤 부분이 안되는 것인가"라며 옹호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최근에도 "일본이 도의국가를 지향한다는 정신은 되찾아야만 하는 것"이라며 이를 재차 두둔하기도 했다.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각 의혹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지자체가 해당 학교의 인가 취소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아베 총리는 계속 자신과의 관계를 부정하고 있다.

오사카부는 지난 10일 해당 초등학교의 허가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고, 재무성은 12일 모리토모 학원에 해당 초등학교 부지를 반환하라는 공식 입장을 전달했다. 오사카부는 13일 학교 녹화사업을 위해 지불하려 했던 보조금 648만엔(약 6천565만원)을 주지 않기로 했고 오사카부의회의 자민당 의원들은 가고이케 이사장을 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날 참의원예산위원회에서는 아베 총리가 모리토모 학원의 부탁을 받아들여 강연할 계획이었다는 사실도 새로 드러났지만, 아베 총리는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 (관련) 코멘트를 하지 않겠다"며 도의적인 책임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