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이승기, 십자인대 파열로 3~4주 결장
입력 2017.03.13 (17:30) 수정 2017.03.13 (17:33) 연합뉴스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이승기(29)가 경기 중 오른쪽 무릎을 심하게 다쳐 최소 한 달 정도 결장하게 됐다.

전북 구단 관계자는 13일 "이승기가 지난 11일 수원 삼성과 K리그 클래식 2라운드 경기 때 수원의 서정진과 충돌하면서 무릎을 다쳐 병원 진단에서 3~4주 정도 치료와 재활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승기는 부상 부위 부기가 빠지는 2주 후 재검진을 받을 예정인데 인대 파열이 심할 경우 수술대 위에 오를 수도 있어 복귀 시점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개막 후 2연승을 달리는 전북은 앞서 이재성이 갈비뼈 부상으로 전력으로 이탈한 데 이어 이승기마저 부상에 발목을 잡혀 전력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 전북 이승기, 십자인대 파열로 3~4주 결장
    • 입력 2017-03-13 17:30:52
    • 수정2017-03-13 17:33:48
    연합뉴스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이승기(29)가 경기 중 오른쪽 무릎을 심하게 다쳐 최소 한 달 정도 결장하게 됐다.

전북 구단 관계자는 13일 "이승기가 지난 11일 수원 삼성과 K리그 클래식 2라운드 경기 때 수원의 서정진과 충돌하면서 무릎을 다쳐 병원 진단에서 3~4주 정도 치료와 재활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승기는 부상 부위 부기가 빠지는 2주 후 재검진을 받을 예정인데 인대 파열이 심할 경우 수술대 위에 오를 수도 있어 복귀 시점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개막 후 2연승을 달리는 전북은 앞서 이재성이 갈비뼈 부상으로 전력으로 이탈한 데 이어 이승기마저 부상에 발목을 잡혀 전력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