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건희 동영상’ 관련 CJ 압수수색
입력 2017.03.13 (18:07) 수정 2017.03.13 (18:28)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이른바 '이건희 동영상 의혹'과 관련해 오늘 CJ그룹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동영상 촬영에 CJ 직원 개인이 아닌 회사 차원의 관여가 있었는지를 집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는 이른바 '이건희 동영상 의혹'과 관련해 오늘 오후 CJ그룹 계열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압수수색 장소는 서울 상암동에 있는 CJ헬로비전 본사와 대한통운 본사 등 4군뎁니다.

검찰은 오늘 오후 2시부터 검찰 수사관 이십여 명을 보내 직원들의 업무 일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해당 동영상 촬영에 CJ그룹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관여했는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동영상 촬영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CJ제일제당 부장 출신 선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선 씨는 지난 2011년 12월부터 2013년 6월까지 촬영된 5개 동영상 가운데 2012년부터 동영상 촬영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건희 회장과 이맹희 CJ 명예회장이 선친 이병철 회장의 재산을 두고 갈등을 벌이던 시기와 겹칩니다.

검찰은 오늘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후 CJ 관계자들을 소환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CJ가 선 씨의 불법 행위를 지시하거나 묵인했는지, 동영상 촬영 사실을 언제부터 알았는지 등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선 씨는 검찰 조사에서 CJ 배후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J 측도 선 씨 개인의 범죄일 뿐 회사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검찰, ‘이건희 동영상’ 관련 CJ 압수수색
    • 입력 2017-03-13 18:08:16
    • 수정2017-03-13 18:28:53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검찰이 이른바 '이건희 동영상 의혹'과 관련해 오늘 CJ그룹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동영상 촬영에 CJ 직원 개인이 아닌 회사 차원의 관여가 있었는지를 집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는 이른바 '이건희 동영상 의혹'과 관련해 오늘 오후 CJ그룹 계열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압수수색 장소는 서울 상암동에 있는 CJ헬로비전 본사와 대한통운 본사 등 4군뎁니다.

검찰은 오늘 오후 2시부터 검찰 수사관 이십여 명을 보내 직원들의 업무 일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해당 동영상 촬영에 CJ그룹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관여했는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동영상 촬영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CJ제일제당 부장 출신 선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선 씨는 지난 2011년 12월부터 2013년 6월까지 촬영된 5개 동영상 가운데 2012년부터 동영상 촬영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건희 회장과 이맹희 CJ 명예회장이 선친 이병철 회장의 재산을 두고 갈등을 벌이던 시기와 겹칩니다.

검찰은 오늘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후 CJ 관계자들을 소환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CJ가 선 씨의 불법 행위를 지시하거나 묵인했는지, 동영상 촬영 사실을 언제부터 알았는지 등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선 씨는 검찰 조사에서 CJ 배후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J 측도 선 씨 개인의 범죄일 뿐 회사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