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월18~20일 日 찾는 펜스 美 부통령, 한국방문 가능성
입력 2017.03.13 (18:37) 수정 2017.03.13 (18:42) 국제
다음달 18~20일 일본을 방문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인도네시아·호주를 함께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닛케이 아시안 리뷰가 최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여전히 아시아지역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일본 방문에 이어 펜스 부통령도 아시아지역을 순방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틸러스 국무장관은 15일 일본을 시작으로, 17일 한국, 18일 중국을 차례로 방문해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도발 등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사드) 배치와 관련해 강력하게 반발하며 한국을 상대로 사드보복을 하는 가운데 이 또한 미중 간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이 있다.

이와는 달리 펜스 부통령은 일본 등을 방문해 경제분야와 관련한 대화를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등도 논의주제에 오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 4월18~20일 日 찾는 펜스 美 부통령, 한국방문 가능성
    • 입력 2017-03-13 18:37:19
    • 수정2017-03-13 18:42:06
    국제
다음달 18~20일 일본을 방문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인도네시아·호주를 함께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닛케이 아시안 리뷰가 최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여전히 아시아지역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일본 방문에 이어 펜스 부통령도 아시아지역을 순방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틸러스 국무장관은 15일 일본을 시작으로, 17일 한국, 18일 중국을 차례로 방문해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도발 등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사드) 배치와 관련해 강력하게 반발하며 한국을 상대로 사드보복을 하는 가운데 이 또한 미중 간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이 있다.

이와는 달리 펜스 부통령은 일본 등을 방문해 경제분야와 관련한 대화를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등도 논의주제에 오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