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혼란 부추기는 北…대선 정국 개입 노골화
입력 2017.03.13 (19:09) 수정 2017.03.13 (20: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우리의 대통령 공백 사태 혼란을 부추기고 대선 정국에 노골적으로 개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화협이 담화문을 통해 내정간섭과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있는데요.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다음 날인 지난 11일,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는 "사드를 재앙의 화근이라면서 사드배치까지 했는데도 미국은 끝내 탄핵을 막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탄핵과 상관없는 사드배치를 연결하는 억지 논리를 내세워 한·미 동맹에 균열을 내는 것은 물론 대선 정국에서 '사드' 논란에 기름을 붓겠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북한은 또, 남한 인민들이 역사의 반동들을 완전히 매장하기 위해 싸워나가야 한다며 남한 내 투쟁을 부추겼습니다.

국론 분열과 혼란 종식을 강조한 헌법재판소의 당부를 무력화시키는 대목입니다.

<녹취>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정치 질서가 지금 새롭게 구축되는 상황에서 국내적으로 상당한 다툼을 유발시키는 그런 차원에서의 남남갈등용 행보다..."

북한 노동신문은 우리 외교-안보 책임자들까지 비난하며 남한의 혼란기를 틈타 국제사회 대북공조와 제재를 흔들려는 의도도 드러냈습니다.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과 조기 대선 정국을 악용해 정국 혼란과 갈등을 부추기는 북한의 대남선전선동은 더욱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혼란 부추기는 北…대선 정국 개입 노골화
    • 입력 2017-03-13 19:14:55
    • 수정2017-03-13 20:04:33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이 우리의 대통령 공백 사태 혼란을 부추기고 대선 정국에 노골적으로 개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화협이 담화문을 통해 내정간섭과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있는데요.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다음 날인 지난 11일,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는 "사드를 재앙의 화근이라면서 사드배치까지 했는데도 미국은 끝내 탄핵을 막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탄핵과 상관없는 사드배치를 연결하는 억지 논리를 내세워 한·미 동맹에 균열을 내는 것은 물론 대선 정국에서 '사드' 논란에 기름을 붓겠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북한은 또, 남한 인민들이 역사의 반동들을 완전히 매장하기 위해 싸워나가야 한다며 남한 내 투쟁을 부추겼습니다.

국론 분열과 혼란 종식을 강조한 헌법재판소의 당부를 무력화시키는 대목입니다.

<녹취>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정치 질서가 지금 새롭게 구축되는 상황에서 국내적으로 상당한 다툼을 유발시키는 그런 차원에서의 남남갈등용 행보다..."

북한 노동신문은 우리 외교-안보 책임자들까지 비난하며 남한의 혼란기를 틈타 국제사회 대북공조와 제재를 흔들려는 의도도 드러냈습니다.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과 조기 대선 정국을 악용해 정국 혼란과 갈등을 부추기는 북한의 대남선전선동은 더욱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