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칠레 TPP 각료회의 참석
입력 2017.03.13 (19:29) 수정 2017.03.13 (19:44) 국제
중국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미국 탈퇴후 진로를 논의하기 위한 TPP 각료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다.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칠레 TPP 각료회의에 참석하느냐는 질문에 "칠레 정부의 초청에 응해 라틴아메리카 사무 특별대사인 인헝민 대사가 대표단을 이끌고 14∼15일 이틀간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번 회의 참석이 중국의 TPP 참여를 의미한다거나 TPP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화 대변인는 "(이번 회의는) 태평양연맹(Pacific Alliance)과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의 아태지역 경제 일체화에 관한 각료회의"라며 "아태지역 협력을 위해 광범위하게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지 TPP회의는 아니다"고 TPP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이어 "중국은 이번 회의가 아태 자유무역구와 아태 개방형 경제 건설, 아태 경제 일체화 추진을 위해 공헌하길 바란다"며 "TPP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탈퇴한 뒤 남겨진 TPP 11개 회원국은 14∼15일 칠레 중부의 휴양도시 비냐델마르에 TPP 비회원국인 중국과 한국까지 초청해 미국이 없는 TPP의 새로운 프레임을 탐색할 계획이다.

중국 내부에서도 미국 대신 중국이 TPP에 참여하는 것에 대한 긍정적인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소셜미디어 매체인 '협객도'는 "칠레가 TPP 각료회의에 중국을 초청한 것은 미국의 탈퇴로 인해 TPP가 우두머리가 없는 오합지졸 상태가 된 것과 관련이 있다"며 적극적 참여를 주장했다.

협객도는 "나머지 11개 TPP 회원국 입장에서는 중국 참여가 중요해졌고, 중국 입장에서도 TPP를 통해 전략적 돌파구의 기회를 타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TPP 참여를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中, 칠레 TPP 각료회의 참석
    • 입력 2017-03-13 19:29:02
    • 수정2017-03-13 19:44:44
    국제
중국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미국 탈퇴후 진로를 논의하기 위한 TPP 각료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다.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칠레 TPP 각료회의에 참석하느냐는 질문에 "칠레 정부의 초청에 응해 라틴아메리카 사무 특별대사인 인헝민 대사가 대표단을 이끌고 14∼15일 이틀간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번 회의 참석이 중국의 TPP 참여를 의미한다거나 TPP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화 대변인는 "(이번 회의는) 태평양연맹(Pacific Alliance)과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의 아태지역 경제 일체화에 관한 각료회의"라며 "아태지역 협력을 위해 광범위하게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지 TPP회의는 아니다"고 TPP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이어 "중국은 이번 회의가 아태 자유무역구와 아태 개방형 경제 건설, 아태 경제 일체화 추진을 위해 공헌하길 바란다"며 "TPP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탈퇴한 뒤 남겨진 TPP 11개 회원국은 14∼15일 칠레 중부의 휴양도시 비냐델마르에 TPP 비회원국인 중국과 한국까지 초청해 미국이 없는 TPP의 새로운 프레임을 탐색할 계획이다.

중국 내부에서도 미국 대신 중국이 TPP에 참여하는 것에 대한 긍정적인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소셜미디어 매체인 '협객도'는 "칠레가 TPP 각료회의에 중국을 초청한 것은 미국의 탈퇴로 인해 TPP가 우두머리가 없는 오합지졸 상태가 된 것과 관련이 있다"며 적극적 참여를 주장했다.

협객도는 "나머지 11개 TPP 회원국 입장에서는 중국 참여가 중요해졌고, 중국 입장에서도 TPP를 통해 전략적 돌파구의 기회를 타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TPP 참여를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