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이방카는 트럼프정부 광범위한 자문역”…백악관 공식발표
입력 2017.03.22 (05:49) 국제
미국 백악관은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공식 직함 없이 트럼프 정부에 광범위한 조언을 하는 자문역을 맡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숀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러한 사실을 발표하면서 윤리 논란을 의식한 듯 "이방카는 윤리 행위의 높은 기준을 맞추기 위해 변호사의 조언, 정부윤리청의 협의에 따라 몇 가지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조처의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백악관의 발표는 일부 언론이 이방카가 공식 직함 없이 백악관 보좌진의 업무공간인 '웨스트 윙'(서쪽 별관)에 사무실을 얻었다고 보도하자 나온 것이다.

이방카는 기밀취급 인가는 물론 정부가 제공한 통신장비도 받을 예정이다. 이미 백악관 선임고문으로 자리잡은 남편 재러드 쿠슈너와 함께 부부가 모두 백악관에 상주하게 된 셈이다.

공직 윤리를 의식한 사전 조처가 이뤄졌다는 백악관의 설명에도,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보석 브랜드를 가진 이방카의 정부 내 역할을 둘러싼 윤리·이해상충 논란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 “이방카는 트럼프정부 광범위한 자문역”…백악관 공식발표
    • 입력 2017-03-22 05:49:25
    국제
미국 백악관은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공식 직함 없이 트럼프 정부에 광범위한 조언을 하는 자문역을 맡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숀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러한 사실을 발표하면서 윤리 논란을 의식한 듯 "이방카는 윤리 행위의 높은 기준을 맞추기 위해 변호사의 조언, 정부윤리청의 협의에 따라 몇 가지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조처의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백악관의 발표는 일부 언론이 이방카가 공식 직함 없이 백악관 보좌진의 업무공간인 '웨스트 윙'(서쪽 별관)에 사무실을 얻었다고 보도하자 나온 것이다.

이방카는 기밀취급 인가는 물론 정부가 제공한 통신장비도 받을 예정이다. 이미 백악관 선임고문으로 자리잡은 남편 재러드 쿠슈너와 함께 부부가 모두 백악관에 상주하게 된 셈이다.

공직 윤리를 의식한 사전 조처가 이뤄졌다는 백악관의 설명에도,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보석 브랜드를 가진 이방카의 정부 내 역할을 둘러싼 윤리·이해상충 논란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