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토 “틸러슨 참석 위해 외무장관회의 일정 재논의”
입력 2017.03.23 (00:08) 수정 2017.03.23 (00:57) 국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일정 문제로 내달 5~6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 외무장관회의 불참을 통보함에 따라 나토 외무장관회의 일정을 바꾸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을 방문중인 옌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노르웨이 방송 NRK과의 인터뷰에서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회의 참석을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노르웨이 언론들이 보도했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논의 중인 우리의 제안 중 하나는 새로운 회의 일정을 잡는 것"이라면서 틸러슨 장관의 나토 회의 참석은 "나토에게도, 미국에게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내달 6~7일 중국 시진핑 주석의 미국 방문을 이유로 나토 외무장관회의 불참을 통보했다. 이번 회의는 틸러슨 장관이 취임한 뒤 처음 열리는 나토 외무장관회의다.

유럽 나토 회원국의 방위비 지출 확대 문제를 놓고 미국과 유럽의 나토 회원국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틸러슨 장관이 나토 회의에 불참하겠다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 나토 “틸러슨 참석 위해 외무장관회의 일정 재논의”
    • 입력 2017-03-23 00:08:49
    • 수정2017-03-23 00:57:05
    국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일정 문제로 내달 5~6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 외무장관회의 불참을 통보함에 따라 나토 외무장관회의 일정을 바꾸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을 방문중인 옌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노르웨이 방송 NRK과의 인터뷰에서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회의 참석을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노르웨이 언론들이 보도했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논의 중인 우리의 제안 중 하나는 새로운 회의 일정을 잡는 것"이라면서 틸러슨 장관의 나토 회의 참석은 "나토에게도, 미국에게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내달 6~7일 중국 시진핑 주석의 미국 방문을 이유로 나토 외무장관회의 불참을 통보했다. 이번 회의는 틸러슨 장관이 취임한 뒤 처음 열리는 나토 외무장관회의다.

유럽 나토 회원국의 방위비 지출 확대 문제를 놓고 미국과 유럽의 나토 회원국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틸러슨 장관이 나토 회의에 불참하겠다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