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런던 테러’ 부상 한국인 4명 퇴원…1명 중환자실서 치료중
입력 2017.03.23 (09:58) 수정 2017.03.23 (10:05) 국제
영국 런던 의사당 부근에서 발생한 차량 테러에서 다친 한국인 여행객 5명 가운데 4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한 소식통은 "두 명은 골절을 입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고 다른 두 명은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고 퇴원했다"고 전했다. 50~60대인 이들 부상자는 곧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머리를 다친 60대 후반 여성 1명은 병원 중환자실에서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여성은 사건 당시 놀라 넘어지면서 난간에 머리를 부딪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용의자가 승용차를 몰고 웨스트민스터 다리 인도로 돌진할 당시 놀란 사람들이 대피하는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런던경찰청은 이날 테러로 현장에서 사살된 용의자를 제외하고 경찰관 1명 등 모두 4명이 목숨을 잃었고 최소 40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 ‘런던 테러’ 부상 한국인 4명 퇴원…1명 중환자실서 치료중
    • 입력 2017-03-23 09:58:39
    • 수정2017-03-23 10:05:50
    국제
영국 런던 의사당 부근에서 발생한 차량 테러에서 다친 한국인 여행객 5명 가운데 4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한 소식통은 "두 명은 골절을 입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고 다른 두 명은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고 퇴원했다"고 전했다. 50~60대인 이들 부상자는 곧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머리를 다친 60대 후반 여성 1명은 병원 중환자실에서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여성은 사건 당시 놀라 넘어지면서 난간에 머리를 부딪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용의자가 승용차를 몰고 웨스트민스터 다리 인도로 돌진할 당시 놀란 사람들이 대피하는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런던경찰청은 이날 테러로 현장에서 사살된 용의자를 제외하고 경찰관 1명 등 모두 4명이 목숨을 잃었고 최소 40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