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정보기관, 트럼프 인수위 정보수집” 발표에 설전
입력 2017.03.23 (11:20) 수정 2017.03.23 (11:38) 국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말기에 미국 정보기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권 인수위원회 정보를 수집해 전파했다는 발표가 공화당과 민주당 사이의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공화당 소속 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은 22일(현지시각) "정보기관들이 트럼프 인수위 소속 인사들의 정보를 모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새 정부 인사의 상세한 정보가 보고서에 담겨 광범위하게 전파됐다"고 밝혔다.

누네스 위원장은 트럼프 인수위의 사적인 대화 내용이 정보기관의 감시 대상이 됐을 가능성을 시사하면서도, 정보수집 방식이 합법적이었으며 대화는 '우연히' 포착된 것으로 본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통상 기밀로 취급되는 이런 정보를 누네스 위원장이 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애덤 시프(캘리포니아) 의원과 상의하지 않고 공개하자 야당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시프 의원은 기자들에게 "위원장은 그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등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이끄는 위원장인지, 백악관의 대리인으로 행동하려는 것인지를 정해야 한다"며 누네스 위원장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사의 진실성과 독립성이 의심스럽다"며 "믿을 수 있는 조사는 이런 방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조사할 외부 위원회 설립을 촉구했다.

오바마 행정부 관계자도 전임 행정부가 후임자를 부적절하게 감시했다는 논란에 이의를 제기했다. 네드 프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누네스 위원장의 주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근거 없는 트윗이 만든 그물에 걸린 백악관에 생명줄을 주려는 시도에 지나지 않는다"고 AP통신에 전했다.

누네스 위원장 발표에 따르면 트럼프 인수위에 대한 정보는 대선 후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정상들과 전화 통화를 하고 내각 후보자들을 면접하던 지난해 11∼12월, 올해 1월에 걸쳐 수집됐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이 없었다는 자신의 평가에는 변함이 없다고 누네스 위원장은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보기관의 트럼프 인수위 정보수집 관련 내용을 누네스 위원장으로부터 보고받은 후 기자들에게 "그들이 발견한 사실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발표로 자신의 도청 주장에 "어느 정도 정당성이 입증된 기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 “美정보기관, 트럼프 인수위 정보수집” 발표에 설전
    • 입력 2017-03-23 11:20:09
    • 수정2017-03-23 11:38:05
    국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말기에 미국 정보기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권 인수위원회 정보를 수집해 전파했다는 발표가 공화당과 민주당 사이의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공화당 소속 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은 22일(현지시각) "정보기관들이 트럼프 인수위 소속 인사들의 정보를 모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새 정부 인사의 상세한 정보가 보고서에 담겨 광범위하게 전파됐다"고 밝혔다.

누네스 위원장은 트럼프 인수위의 사적인 대화 내용이 정보기관의 감시 대상이 됐을 가능성을 시사하면서도, 정보수집 방식이 합법적이었으며 대화는 '우연히' 포착된 것으로 본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통상 기밀로 취급되는 이런 정보를 누네스 위원장이 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애덤 시프(캘리포니아) 의원과 상의하지 않고 공개하자 야당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시프 의원은 기자들에게 "위원장은 그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등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이끄는 위원장인지, 백악관의 대리인으로 행동하려는 것인지를 정해야 한다"며 누네스 위원장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사의 진실성과 독립성이 의심스럽다"며 "믿을 수 있는 조사는 이런 방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조사할 외부 위원회 설립을 촉구했다.

오바마 행정부 관계자도 전임 행정부가 후임자를 부적절하게 감시했다는 논란에 이의를 제기했다. 네드 프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누네스 위원장의 주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근거 없는 트윗이 만든 그물에 걸린 백악관에 생명줄을 주려는 시도에 지나지 않는다"고 AP통신에 전했다.

누네스 위원장 발표에 따르면 트럼프 인수위에 대한 정보는 대선 후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정상들과 전화 통화를 하고 내각 후보자들을 면접하던 지난해 11∼12월, 올해 1월에 걸쳐 수집됐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이 없었다는 자신의 평가에는 변함이 없다고 누네스 위원장은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보기관의 트럼프 인수위 정보수집 관련 내용을 누네스 위원장으로부터 보고받은 후 기자들에게 "그들이 발견한 사실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발표로 자신의 도청 주장에 "어느 정도 정당성이 입증된 기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