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4·16 세월호 참사 4년…‘국가배상책임’ 인정
안희정 팽목항 방문 미수습자 가족 위로
입력 2017.03.23 (11:48) 수정 2017.03.23 (11:54)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3일(오늘) 세월호 인양 현장 인근의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오전 팽목항을 방문해 미수습자 가족을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인양을 통해 미수습자 가족들이 그리운 가족을 찾아 팽목항에서의 오랜 기도가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인양을 계기로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생명과 안전이 우선인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각오를 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어 "다시 한번 미수습자 가족 여러분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모든 유족 여러분에게도 위로 말씀을 드린다. 그리고 1073일 동안 한마음으로 같이 마음 졸였던 모든 국민들께도, 정부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과 위로의 말씀 올린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앞서 팽목항에 설치된 희생자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한 후 방명록에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제일 소중합니다. 국가가 있는 이유입니다. 1073일 우리의 각오입니다"라고 적었다.

안 지사는 당초 광주를 찾아 기자회견과 함께 지역 인사들을 만나는 등 경선 일정을 수행할 예정이었으나, 세월호가 인양되는 모습을 TV로 시청하던 중 일정을 급히 변경해 팽목항을 방문했다.
  • 안희정 팽목항 방문 미수습자 가족 위로
    • 입력 2017-03-23 11:48:06
    • 수정2017-03-23 11:54:08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3일(오늘) 세월호 인양 현장 인근의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오전 팽목항을 방문해 미수습자 가족을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인양을 통해 미수습자 가족들이 그리운 가족을 찾아 팽목항에서의 오랜 기도가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인양을 계기로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생명과 안전이 우선인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각오를 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어 "다시 한번 미수습자 가족 여러분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모든 유족 여러분에게도 위로 말씀을 드린다. 그리고 1073일 동안 한마음으로 같이 마음 졸였던 모든 국민들께도, 정부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과 위로의 말씀 올린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앞서 팽목항에 설치된 희생자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한 후 방명록에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제일 소중합니다. 국가가 있는 이유입니다. 1073일 우리의 각오입니다"라고 적었다.

안 지사는 당초 광주를 찾아 기자회견과 함께 지역 인사들을 만나는 등 경선 일정을 수행할 예정이었으나, 세월호가 인양되는 모습을 TV로 시청하던 중 일정을 급히 변경해 팽목항을 방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