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선체 위·바닷속 동시 작업
입력 2017.03.23 (12:12) 수정 2017.03.23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양 현장 지금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주변 해역엔 긴장감과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양현장 해상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질문>
유호윤 기자, 지금은 어떤 작업이 진행되고 있나요?

<답변>
지금 이곳에선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올라온걸 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망원 카메라로 인양 현장을 비춰보면 세월호 위에 인부들이 올라가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현재 450명의 인원이 작업에 투입돼 있고 이 중 잠수부 50명은 바닷속에서 인양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세월호는 새벽 3시 45분에 수면 위로 선체 구조물 일부가 올라왔습니다.

어제 저녁 8시 50분 본인양을 시작한 지 약 7시간 만입니다.

현재는 1차 고박 작업을 마치고 인양에 속도를 내기보다 선체 균형을 맞추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질문>
유 기자. 지금 그럼 인양 작업이 예정보다 늦어지는 건가요?

<답변>
애초 계획은 오늘 오전 11시까지 세월호를 해수면 13미터 위로 올리려고 했습니다.

그 뒤에 1킬로미터 떨어진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선적하면 인양의 9부능선은 넘을 것으로 보였는데요.

세월호가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선체 균형이 조금 뒤틀리는 현상이 나타나 인양을 잠시 멈췄습니다.

우선 균형을 맞추는 작업을 하고 나서 다시 세월호를 해수면 13미터까지 들어 올릴 예정인데 해수부는 오늘 오후나 저녁쯤에야 이 작업이 끝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소조기 마지막 날인 내일까지 주요한 인양 작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질문>
지금 세월호의 모습을 바다 위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도 지켜보고 있죠?

<답변>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유가족들은 해수부가 지원한 어업지도선 두 척에 나눠 타고 현재 인양 작업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부터 인양 현장에 나와 있는데요.

취재진이 탑승한 배 바로 앞쪽에 정박해 있어 유가족들이 갑판에 나와 현장을 지켜보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해수부는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적에 실은 뒤 무게를 줄이기 위해 배수 작업을 할 예정인데, 이 기간 동안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현장에 가까이 다가가 참관하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인양 현장에서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세월호 선체 위·바닷속 동시 작업
    • 입력 2017-03-23 12:13:58
    • 수정2017-03-23 13:01:58
    뉴스 12
<앵커 멘트>

인양 현장 지금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주변 해역엔 긴장감과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양현장 해상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질문>
유호윤 기자, 지금은 어떤 작업이 진행되고 있나요?

<답변>
지금 이곳에선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올라온걸 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망원 카메라로 인양 현장을 비춰보면 세월호 위에 인부들이 올라가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현재 450명의 인원이 작업에 투입돼 있고 이 중 잠수부 50명은 바닷속에서 인양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세월호는 새벽 3시 45분에 수면 위로 선체 구조물 일부가 올라왔습니다.

어제 저녁 8시 50분 본인양을 시작한 지 약 7시간 만입니다.

현재는 1차 고박 작업을 마치고 인양에 속도를 내기보다 선체 균형을 맞추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질문>
유 기자. 지금 그럼 인양 작업이 예정보다 늦어지는 건가요?

<답변>
애초 계획은 오늘 오전 11시까지 세월호를 해수면 13미터 위로 올리려고 했습니다.

그 뒤에 1킬로미터 떨어진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선적하면 인양의 9부능선은 넘을 것으로 보였는데요.

세월호가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선체 균형이 조금 뒤틀리는 현상이 나타나 인양을 잠시 멈췄습니다.

우선 균형을 맞추는 작업을 하고 나서 다시 세월호를 해수면 13미터까지 들어 올릴 예정인데 해수부는 오늘 오후나 저녁쯤에야 이 작업이 끝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소조기 마지막 날인 내일까지 주요한 인양 작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질문>
지금 세월호의 모습을 바다 위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도 지켜보고 있죠?

<답변>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유가족들은 해수부가 지원한 어업지도선 두 척에 나눠 타고 현재 인양 작업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부터 인양 현장에 나와 있는데요.

취재진이 탑승한 배 바로 앞쪽에 정박해 있어 유가족들이 갑판에 나와 현장을 지켜보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해수부는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적에 실은 뒤 무게를 줄이기 위해 배수 작업을 할 예정인데, 이 기간 동안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현장에 가까이 다가가 참관하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인양 현장에서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