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관용, 대선 공약 “3년 임기 대통령…국회 상·하원 나눠”
입력 2017.03.23 (14:06) 정치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북지사가 23일(오늘), 첫 대선공약을 발표하면서 "제왕적 대통령제를 끊어내고, 3년 임기의 분권 대통령이 되겠다"며 "국회도 상·하원으로 나눠 견제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장 혁명으로 국가 대 개조 시대를 열겠다"며 이같이 공약했다.

김 지사는 분권 대통령을 위하 권한을 총리와 나누고, 상원은 지역대표상원제로 구성해 분권과 균형발전 특화산업을 발전 심의할 권한을 갖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특히 "2할 지방자치를 5할 자치로 만들어 지방분권을 완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경제 부문에서는 잠재성장률 4% 달성, 좋은 일자리 연 50만 개 창출, 국민소득 4만 달러 달성을 목표로 하는 '4·5·4' 공약을 내놓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천국'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산업부 폐지 및 중소기업부 신설, 대기업의 3세 경영 제한, 국내로 돌아오는 대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대기업유턴지원특별법', 대기업 사내유보금에 대한 유보세 신설 등을 세부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어 외교부문에서는 "뼛속까지 친미주의를 통해 한미동맹 기반의 실용 외교를 추진하겠다"며 "사드와 독도 문제로 갈등을 빚는 중국과 일본에 대해서는 우리 주권 수호와 국제 기준을 고려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교육 부문 등에서는 특목고의 장기적 폐지와 일반고 중심의 고교제도 강화 등을 통한 서열화 폐지와 특성화고 집중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공약했다.

김 지사는 세월호 인양과 관련해선 "1073일 차가운 바다 속의 원혼을 생각하면 조속하고 안전하게 세월호가 인양되도록 여야 모두가 한 목소리를 낼 때"라며 "아울러 국민통합을 위해 야당은 더 이상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 김관용, 대선 공약 “3년 임기 대통령…국회 상·하원 나눠”
    • 입력 2017-03-23 14:06:18
    정치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북지사가 23일(오늘), 첫 대선공약을 발표하면서 "제왕적 대통령제를 끊어내고, 3년 임기의 분권 대통령이 되겠다"며 "국회도 상·하원으로 나눠 견제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장 혁명으로 국가 대 개조 시대를 열겠다"며 이같이 공약했다.

김 지사는 분권 대통령을 위하 권한을 총리와 나누고, 상원은 지역대표상원제로 구성해 분권과 균형발전 특화산업을 발전 심의할 권한을 갖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특히 "2할 지방자치를 5할 자치로 만들어 지방분권을 완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경제 부문에서는 잠재성장률 4% 달성, 좋은 일자리 연 50만 개 창출, 국민소득 4만 달러 달성을 목표로 하는 '4·5·4' 공약을 내놓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천국'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산업부 폐지 및 중소기업부 신설, 대기업의 3세 경영 제한, 국내로 돌아오는 대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대기업유턴지원특별법', 대기업 사내유보금에 대한 유보세 신설 등을 세부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어 외교부문에서는 "뼛속까지 친미주의를 통해 한미동맹 기반의 실용 외교를 추진하겠다"며 "사드와 독도 문제로 갈등을 빚는 중국과 일본에 대해서는 우리 주권 수호와 국제 기준을 고려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교육 부문 등에서는 특목고의 장기적 폐지와 일반고 중심의 고교제도 강화 등을 통한 서열화 폐지와 특성화고 집중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공약했다.

김 지사는 세월호 인양과 관련해선 "1073일 차가운 바다 속의 원혼을 생각하면 조속하고 안전하게 세월호가 인양되도록 여야 모두가 한 목소리를 낼 때"라며 "아울러 국민통합을 위해 야당은 더 이상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