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처, 새로 생긴 다중이용시설 위기 매뉴얼 중점 관리
입력 2017.03.23 (14:29) 수정 2017.03.23 (14:38) 사회
새로 생긴 다중이용시설의 위기상황 매뉴얼과 훈련이 중점적으로 관리된다.

국민안전처는 바닥면적 합계가 5천㎡ 이상으로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현장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행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국내 다중이용시설은 2월 말 이후 77곳이 새로 생겨 현재 국내에는 2천795곳이 있다. 2월말 이후 새로 생겨난 다중이용시설은 위기상황 매뉴얼을 작성하고, 연간 1차례 이상 훈련을 치르도록 의무화돼 있다.

이에 따라 안전처는 위기상황 매뉴얼 제도가 빠르게 정착되도록 다중이용시설 관계자와 자치단체 담당공무원 등 3천여 명에게 순회교육을 할 계획이다.

소규모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매뉴얼의 작성과 대처 조직 구성, 훈련계획 수립 등을 돕는 민간 전문가 컨설팅을 지난해 65곳에서 올해 150곳으로 확대해 제공하고, 매뉴얼과 훈련이 체계화된 업종별 우수시설 11개 기업이 소규모 취약시설에 노하우를 전수하고 협력하는 네트워크를 마련할 계획이다.
  • 안전처, 새로 생긴 다중이용시설 위기 매뉴얼 중점 관리
    • 입력 2017-03-23 14:29:32
    • 수정2017-03-23 14:38:44
    사회
새로 생긴 다중이용시설의 위기상황 매뉴얼과 훈련이 중점적으로 관리된다.

국민안전처는 바닥면적 합계가 5천㎡ 이상으로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현장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행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국내 다중이용시설은 2월 말 이후 77곳이 새로 생겨 현재 국내에는 2천795곳이 있다. 2월말 이후 새로 생겨난 다중이용시설은 위기상황 매뉴얼을 작성하고, 연간 1차례 이상 훈련을 치르도록 의무화돼 있다.

이에 따라 안전처는 위기상황 매뉴얼 제도가 빠르게 정착되도록 다중이용시설 관계자와 자치단체 담당공무원 등 3천여 명에게 순회교육을 할 계획이다.

소규모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매뉴얼의 작성과 대처 조직 구성, 훈련계획 수립 등을 돕는 민간 전문가 컨설팅을 지난해 65곳에서 올해 150곳으로 확대해 제공하고, 매뉴얼과 훈련이 체계화된 업종별 우수시설 11개 기업이 소규모 취약시설에 노하우를 전수하고 협력하는 네트워크를 마련할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