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4·16 세월호 참사 4년…‘국가배상책임’ 인정
대선주자들, ‘세월호 인양 성공·미수습자 수습’ 기원
입력 2017.03.23 (15:13) 수정 2017.03.23 (15:18) 정치
대선주자들은 23일(오늘) 세월호 선체 인양과 관련해, 온전히 인양에 성공해 미수습자들이 가족에게 돌아가기를 기원하며,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등을 촉구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전북 지역 공약을 발표한 자리에서 "온 국민과 함께 무사히 인양이 완료되고, 미수습자 전원이 가족들 품으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조속히 구성돼서 즉각 활동을 개시해야 하고, 집권하자마자 제2기 세월호특조위를 구성해 세월호 진실을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세월호 인양 과정을 국민과 함께 지켜본다는 취지에서 이날 오전 예정했던 동영상 대선 출마선언을 연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예정된 일정을 변경해 세월호 인양 현장 인근의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안 지사는 팽목항에서 미수습자 가족을 면담한 후 "오늘 인양을 통해 미수습자 가족들이 그리운 가족을 찾아 팽목항에서의 오랜 기도가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인양을 계기로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생명과 안전이 우선인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각오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실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면서 "세월호 선체 인양이 진상 규명의 첫출발이 되고, 유족과 실종자 가족들의 억울함이 밝혀지고 해소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측 김철근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성공적인 인양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을 비롯한 국민에게 위로를 드리고, 미수습자를 가족 품으로 돌려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또 "침몰 원인과 미흡한 사고 대처의 이유,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에 대한 진상 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김유정 대변인도 "안전하게 인양돼 미수습자 9명 모두가 가족 품으로 돌아오기를,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기를, 책임질 사람은 응분의 책임을 지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세월호를 온전히 인양해 사고 원인을 낱낱이 밝히고, 인양 과정을 유가족이 볼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무사히 성공적으로 인양해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교훈으로 삼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고,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고,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바꿔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은 다른 정당 주자들과 다소 온도차를 보였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희생 당한 학생과 세월호 승객을 가슴 깊이 추모한다"면서 "다시는 이런 어처구니 없는 사고가 대한민국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이제 더 이상 세월호 사건이 특정 집단의 정치적 목적에 활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태 의원도 "세월호를 갖고 얼마나 오랫동안 논란과 사회적 비용을 치렀느냐"며 "이제는 좀 논란의 종지부를 찍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에서도 헌법 위반 사유가, 대상 자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며 "세월호를 들어 올려 가라앉게 된 원인이 무엇인지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물러난 대통령에게 다 연결하려고 하지 말라"고 말했다.
  • 대선주자들, ‘세월호 인양 성공·미수습자 수습’ 기원
    • 입력 2017-03-23 15:13:05
    • 수정2017-03-23 15:18:10
    정치
대선주자들은 23일(오늘) 세월호 선체 인양과 관련해, 온전히 인양에 성공해 미수습자들이 가족에게 돌아가기를 기원하며,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등을 촉구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전북 지역 공약을 발표한 자리에서 "온 국민과 함께 무사히 인양이 완료되고, 미수습자 전원이 가족들 품으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조속히 구성돼서 즉각 활동을 개시해야 하고, 집권하자마자 제2기 세월호특조위를 구성해 세월호 진실을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세월호 인양 과정을 국민과 함께 지켜본다는 취지에서 이날 오전 예정했던 동영상 대선 출마선언을 연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예정된 일정을 변경해 세월호 인양 현장 인근의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안 지사는 팽목항에서 미수습자 가족을 면담한 후 "오늘 인양을 통해 미수습자 가족들이 그리운 가족을 찾아 팽목항에서의 오랜 기도가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인양을 계기로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생명과 안전이 우선인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각오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실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면서 "세월호 선체 인양이 진상 규명의 첫출발이 되고, 유족과 실종자 가족들의 억울함이 밝혀지고 해소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측 김철근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성공적인 인양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을 비롯한 국민에게 위로를 드리고, 미수습자를 가족 품으로 돌려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또 "침몰 원인과 미흡한 사고 대처의 이유,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에 대한 진상 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김유정 대변인도 "안전하게 인양돼 미수습자 9명 모두가 가족 품으로 돌아오기를,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기를, 책임질 사람은 응분의 책임을 지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세월호를 온전히 인양해 사고 원인을 낱낱이 밝히고, 인양 과정을 유가족이 볼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무사히 성공적으로 인양해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교훈으로 삼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고,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고,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바꿔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은 다른 정당 주자들과 다소 온도차를 보였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희생 당한 학생과 세월호 승객을 가슴 깊이 추모한다"면서 "다시는 이런 어처구니 없는 사고가 대한민국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이제 더 이상 세월호 사건이 특정 집단의 정치적 목적에 활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태 의원도 "세월호를 갖고 얼마나 오랫동안 논란과 사회적 비용을 치렀느냐"며 "이제는 좀 논란의 종지부를 찍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에서도 헌법 위반 사유가, 대상 자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며 "세월호를 들어 올려 가라앉게 된 원인이 무엇인지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물러난 대통령에게 다 연결하려고 하지 말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