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의회, ‘K-컬처밸리’ 재발방지 위해 개정조례 의결
입력 2017.03.23 (17:50) 수정 2017.03.23 (18:15) 사회
'K-컬처밸리 특혜 의혹' 이후 재발을 막기 위해 경기도가 외국인 투자기업의 신용정보 확인을 강화하는 내용의 조례가 시행된다.

경기도의회는 오늘(23일) 제317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경기도 외국인투자 촉진 등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의결했다.

조례안에는 도지사가 공유재산을 임차하려는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해 기업신용정보를 전문기관 등에 의뢰해 확인할 수 있다는 내용을 새로 담았다.

또 기업신용정보에 등록 주소지와 기업 자본 및 매출, 지분구조 등의 내용을 포함시키도록 했다.

K-컬처밸리 사업은 고양시 일산동구 일대 20만여 제곱미터 부지에 다목적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것으로 CJ그룹이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경기도로부터 외투 기업 대부율 혜택(연리 1%)을 받기위해 싱가포르의 부실 사업체를 시행자로 포함시켰다는 논란과 함께 최순실 측근인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경기도의회, ‘K-컬처밸리’ 재발방지 위해 개정조례 의결
    • 입력 2017-03-23 17:50:49
    • 수정2017-03-23 18:15:41
    사회
'K-컬처밸리 특혜 의혹' 이후 재발을 막기 위해 경기도가 외국인 투자기업의 신용정보 확인을 강화하는 내용의 조례가 시행된다.

경기도의회는 오늘(23일) 제317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경기도 외국인투자 촉진 등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의결했다.

조례안에는 도지사가 공유재산을 임차하려는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해 기업신용정보를 전문기관 등에 의뢰해 확인할 수 있다는 내용을 새로 담았다.

또 기업신용정보에 등록 주소지와 기업 자본 및 매출, 지분구조 등의 내용을 포함시키도록 했다.

K-컬처밸리 사업은 고양시 일산동구 일대 20만여 제곱미터 부지에 다목적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것으로 CJ그룹이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경기도로부터 외투 기업 대부율 혜택(연리 1%)을 받기위해 싱가포르의 부실 사업체를 시행자로 포함시켰다는 논란과 함께 최순실 측근인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