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4·16 세월호 참사 4년…‘국가배상책임’ 인정
‘수면 위 13m’ 인양…‘반잠수’ 이동 이유는?
입력 2017.03.23 (21:17) 수정 2017.03.23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는 물 위로 13m 높이까지 모습을 드러낸 채 반잠수식 선박 위로 이동하게 됩니다.

반 정도는 물 속에 잠긴 상태로 옮겨지는 건데요.

그 이유가 뭔지 이정훈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세월호는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낸 뒤에도 13m 가량 더 끌어 올립니다.

폭 22m인 세월호가 눕혀진 상태로 인양됐으니 9미터는 계속 물 속에 잠긴 상탭니다.

세월호는 지금처럼 반쯤 잠긴 채로 반잠수식 선박 위로 옮겨지는데 이는 안전한 인양과 작업 공간 확보를 위해섭니다.

물 위로 배 전체를 들어 올리려면 바지선에 연결된 와이어를 더 많이 당겨야 합니다.

이 경우 와이어에 작용하는 장력이 너무 커져 자칫 끊어질 위험이 생깁니다.

반면 물 속 깊이 잠긴 채 이동하게 되면 반잠수식 선박에 싣는 작업이 어려워집니다.

세월호를 목포 신항까지 옮길 반잠수식 선박의 최대 잠수 깊이는 13m.

때문에 폭 22m의 세월호를 싣기 위해서는 적어도 물 위로 9m를 들어 올려야 합니다.

여기에 반잠수식 선박 위로 싣는 과정에서 필요한 작업공간 4m를 계산해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겁니다.

<인터뷰> 정용현(한국잠수산업연구원장) : "밑으로 많이 내리면 수중의 작업 공간이 적기 때문에 그래서 적당한 계산된 수치가 13미터라고 보고 있습니다."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싣고 나면 수면 위로 올라올 예정이어서 선박 전체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수면 위 13m’ 인양…‘반잠수’ 이동 이유는?
    • 입력 2017-03-23 21:17:25
    • 수정2017-03-23 22:13:11
    뉴스 9
<앵커 멘트>

세월호는 물 위로 13m 높이까지 모습을 드러낸 채 반잠수식 선박 위로 이동하게 됩니다.

반 정도는 물 속에 잠긴 상태로 옮겨지는 건데요.

그 이유가 뭔지 이정훈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세월호는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낸 뒤에도 13m 가량 더 끌어 올립니다.

폭 22m인 세월호가 눕혀진 상태로 인양됐으니 9미터는 계속 물 속에 잠긴 상탭니다.

세월호는 지금처럼 반쯤 잠긴 채로 반잠수식 선박 위로 옮겨지는데 이는 안전한 인양과 작업 공간 확보를 위해섭니다.

물 위로 배 전체를 들어 올리려면 바지선에 연결된 와이어를 더 많이 당겨야 합니다.

이 경우 와이어에 작용하는 장력이 너무 커져 자칫 끊어질 위험이 생깁니다.

반면 물 속 깊이 잠긴 채 이동하게 되면 반잠수식 선박에 싣는 작업이 어려워집니다.

세월호를 목포 신항까지 옮길 반잠수식 선박의 최대 잠수 깊이는 13m.

때문에 폭 22m의 세월호를 싣기 위해서는 적어도 물 위로 9m를 들어 올려야 합니다.

여기에 반잠수식 선박 위로 싣는 과정에서 필요한 작업공간 4m를 계산해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겁니다.

<인터뷰> 정용현(한국잠수산업연구원장) : "밑으로 많이 내리면 수중의 작업 공간이 적기 때문에 그래서 적당한 계산된 수치가 13미터라고 보고 있습니다."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싣고 나면 수면 위로 올라올 예정이어서 선박 전체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