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틸리케호, 중국에 충격패…러시아행 ‘빨간불’
입력 2017.03.23 (22:34) 수정 2017.03.23 (22:34)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중국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최종예선 6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 35분 위다바오에게 헤딩 결승골을 내주며 중국에 0-1로 무릎을 꿇었다.

한국이 중국에 패한 건 지난 2010년 2월 동아시아선수권대회 0-3 패배 이후 이후 7년 1개월 만이자 역대 32번째 A매치에서 두 번째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는 18승12무2패로 앞서 있다.

한국은 또 반드시 승점 3점을 얻어야 하는 중국 원정에서 패하면서 A조에서 3승1무2패(승점 10)를 기록, 3위 우즈베키스탄(3승2패·승점 9)에 2위를 자리를 내줄 위기에 처했다.

우즈베키스탄이 시리아와 맞대결에서 승리하면 한국은 3위로 내려앉으면서 월드컵 본선행 길이 더욱 험난해진다.
  • 슈틸리케호, 중국에 충격패…러시아행 ‘빨간불’
    • 입력 2017-03-23 22:34:07
    • 수정2017-03-23 22:34:25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중국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최종예선 6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 35분 위다바오에게 헤딩 결승골을 내주며 중국에 0-1로 무릎을 꿇었다.

한국이 중국에 패한 건 지난 2010년 2월 동아시아선수권대회 0-3 패배 이후 이후 7년 1개월 만이자 역대 32번째 A매치에서 두 번째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는 18승12무2패로 앞서 있다.

한국은 또 반드시 승점 3점을 얻어야 하는 중국 원정에서 패하면서 A조에서 3승1무2패(승점 10)를 기록, 3위 우즈베키스탄(3승2패·승점 9)에 2위를 자리를 내줄 위기에 처했다.

우즈베키스탄이 시리아와 맞대결에서 승리하면 한국은 3위로 내려앉으면서 월드컵 본선행 길이 더욱 험난해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