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보리 긴급회의,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논의
입력 2017.04.06 (04:47) 수정 2017.04.06 (07:23) 국제

[연관기사] [뉴스광장] “시리아 화학무기 피해자 늘어”…국제사회 규탄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州) 칸셰이칸 지역에서 어린이 20명 등 72명의 사망자를 낸 화학무기 공격을 놓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5일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국제기구인 화학무기금지기구(OPCW)가 이번 공격 실태를 전면적으로 조사해 유엔에 보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상정됐다.

프랑수아 드라트르 유엔 주재 프랑스대사는 회의 시작에 앞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오늘 전쟁범죄에 관해 얘기하려 한다"며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가 주도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번 공격을 '전쟁범죄'로 규정했다.

이어 "이는 대규모의, 그리고 화학무기가 사용된 전쟁범죄"라고 말하며 단호한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나 러시아 외교부는 결의안 초안에 대해 "이런 내용이라면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AFP통신이 전했다.

매슈 라이크로프트 유엔 주재 영국대사는 "러시아가 거부한다면 그것은 가해자들을 방어하는데 시간을 끌겠다는 의미"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결의안에는 배후 조사를 위해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 공격이 일어난 날의 비행 기록과 군사 작전 정보, 헬리콥터 중대를 지휘하는 사령관 명단 등을 제공하고, 유엔과 OPCW 조사관이 요청하는 때로부터 5일 이내에 지목한 군 장교 및 고위 공직자를 만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 조사팀이 화학무기 공격과 관련된 공군기지를 방문할 수 있도록 시리아 정부가 허용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 안보리 긴급회의,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논의
    • 입력 2017-04-06 04:47:37
    • 수정2017-04-06 07:23:47
    국제

[연관기사] [뉴스광장] “시리아 화학무기 피해자 늘어”…국제사회 규탄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州) 칸셰이칸 지역에서 어린이 20명 등 72명의 사망자를 낸 화학무기 공격을 놓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5일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국제기구인 화학무기금지기구(OPCW)가 이번 공격 실태를 전면적으로 조사해 유엔에 보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상정됐다.

프랑수아 드라트르 유엔 주재 프랑스대사는 회의 시작에 앞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오늘 전쟁범죄에 관해 얘기하려 한다"며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가 주도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번 공격을 '전쟁범죄'로 규정했다.

이어 "이는 대규모의, 그리고 화학무기가 사용된 전쟁범죄"라고 말하며 단호한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나 러시아 외교부는 결의안 초안에 대해 "이런 내용이라면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AFP통신이 전했다.

매슈 라이크로프트 유엔 주재 영국대사는 "러시아가 거부한다면 그것은 가해자들을 방어하는데 시간을 끌겠다는 의미"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결의안에는 배후 조사를 위해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 공격이 일어난 날의 비행 기록과 군사 작전 정보, 헬리콥터 중대를 지휘하는 사령관 명단 등을 제공하고, 유엔과 OPCW 조사관이 요청하는 때로부터 5일 이내에 지목한 군 장교 및 고위 공직자를 만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 조사팀이 화학무기 공격과 관련된 공군기지를 방문할 수 있도록 시리아 정부가 허용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