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연준 자산 축소 전망에 약세
입력 2017.04.06 (05:41) 수정 2017.04.06 (06:45)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자산 축소 전망에 약세를 나타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9포인트(0.20%) 하락한 20,648.1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21포인트(0.31%) 낮은 2,352.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4.13포인트(0.58%) 내린 5,864.4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민간 고용지표 호조에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하락세로 돌아섰다. 연준이 올해 말 자산 축소에 나설 것이라는 소식이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0.7%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소비와 에너지, 헬스케어, 산업, 소재, 기술, 통신 등이 내렸고 부동산과 유틸리티는 상승했다.

연준 위원들은 올해 말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으로 구성된 4조5천억달러 규모의 자산을 줄이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준이 이날 공개한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올해 하반기 자산 축소를 예상하면서도 축소 규모와 속도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은 그동안 시장에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한 신호는 지속해서 보냈지만, 양적 완화(QE)로 불어난 자산을 어떻게 처리할지와 관련해 확실한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연준의 자산은 금융위기 이전 1조 달러에도 미치지 못했지만 현재 4조5천억달러까지 증가했다.

연준은 그동안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을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자산 규모를 유지했다.
  • 뉴욕증시 연준 자산 축소 전망에 약세
    • 입력 2017-04-06 05:41:51
    • 수정2017-04-06 06:45:33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자산 축소 전망에 약세를 나타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9포인트(0.20%) 하락한 20,648.1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21포인트(0.31%) 낮은 2,352.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4.13포인트(0.58%) 내린 5,864.4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민간 고용지표 호조에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하락세로 돌아섰다. 연준이 올해 말 자산 축소에 나설 것이라는 소식이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0.7%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소비와 에너지, 헬스케어, 산업, 소재, 기술, 통신 등이 내렸고 부동산과 유틸리티는 상승했다.

연준 위원들은 올해 말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으로 구성된 4조5천억달러 규모의 자산을 줄이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준이 이날 공개한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올해 하반기 자산 축소를 예상하면서도 축소 규모와 속도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은 그동안 시장에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한 신호는 지속해서 보냈지만, 양적 완화(QE)로 불어난 자산을 어떻게 처리할지와 관련해 확실한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연준의 자산은 금융위기 이전 1조 달러에도 미치지 못했지만 현재 4조5천억달러까지 증가했다.

연준은 그동안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을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자산 규모를 유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