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젊은 여성을 노린다”…전화사기 ‘경보’ 발령
입력 2017.04.06 (06:47) 수정 2017.04.06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보이스피싱 피해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작년 한 해 피해액만 175억 원이 넘는데요.

왜 젊은 여성들이 유독 이렇게 쉽게 당하는 걸까요?

국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7살 여성 직장인 김모 씨는 최근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경찰이라는 상대방은 김 씨의 계좌가 범죄에 이용됐다며 공범이 될 수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녹취> 보이스피싱범 : "피해자 입증이 안됐을 경우에는 본인이 책임을 져야해요. 5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상의 벌금에..."

계좌에 있는 돈이 직접 번 돈인지 조사해야 한다며 모두 인출한 뒤 금감원 직원에게 맡기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보이스피싱 용의자 : "모든 자금을 현금으로 출금하셔야 돼요. 모든 자금은 본인 자금이 아닌 국가자금입니다."

결국 김 씨는 천백여만 원을 찾아 금감원 직원이라는 남성에게 건넨 뒤에야 사기라는 걸 알게됐습니다.

<녹취> 김○○(27세/보이스피싱 피해자) : "혐의를 계속 나열하고 공범이라는 협박을 했기 때문에 그게 아니라고 입증을 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들었어요."

김 씨처럼 2,30대 여성이 수사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경우는 지난해에만 2152건. 전체 피해건 수의 74%로 피해액만 175억 원이 넘습니다.

전문적 용어를 써가며 고압적으로 말하는 용의자에게 심리적으로 위축되는 경향이 크다는 겁니다.

<인터뷰> 권순표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급박한 상황과 고압적 분위기를 연출하는 경우 젊은 여성들은 경험이 적어 그 분위기에 쉽게 위축돼(사기범 말을 따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젊은 여성들의 보이스피싱 피해가 끊이질 않자 소비자경보 주의단계를 발령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젊은 여성을 노린다”…전화사기 ‘경보’ 발령
    • 입력 2017-04-06 06:54:39
    • 수정2017-04-06 07:12:2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보이스피싱 피해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작년 한 해 피해액만 175억 원이 넘는데요.

왜 젊은 여성들이 유독 이렇게 쉽게 당하는 걸까요?

국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7살 여성 직장인 김모 씨는 최근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경찰이라는 상대방은 김 씨의 계좌가 범죄에 이용됐다며 공범이 될 수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녹취> 보이스피싱범 : "피해자 입증이 안됐을 경우에는 본인이 책임을 져야해요. 5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상의 벌금에..."

계좌에 있는 돈이 직접 번 돈인지 조사해야 한다며 모두 인출한 뒤 금감원 직원에게 맡기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보이스피싱 용의자 : "모든 자금을 현금으로 출금하셔야 돼요. 모든 자금은 본인 자금이 아닌 국가자금입니다."

결국 김 씨는 천백여만 원을 찾아 금감원 직원이라는 남성에게 건넨 뒤에야 사기라는 걸 알게됐습니다.

<녹취> 김○○(27세/보이스피싱 피해자) : "혐의를 계속 나열하고 공범이라는 협박을 했기 때문에 그게 아니라고 입증을 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들었어요."

김 씨처럼 2,30대 여성이 수사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경우는 지난해에만 2152건. 전체 피해건 수의 74%로 피해액만 175억 원이 넘습니다.

전문적 용어를 써가며 고압적으로 말하는 용의자에게 심리적으로 위축되는 경향이 크다는 겁니다.

<인터뷰> 권순표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급박한 상황과 고압적 분위기를 연출하는 경우 젊은 여성들은 경험이 적어 그 분위기에 쉽게 위축돼(사기범 말을 따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젊은 여성들의 보이스피싱 피해가 끊이질 않자 소비자경보 주의단계를 발령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