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종인 대선 출마…합종연횡 ‘꿈틀’
입력 2017.04.06 (07:15) 수정 2017.04.06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헌과 '통합정부' 등을 추진하고 있는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가 어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또 이언주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하기로 하는 등 대선 정국에 다시 합종연횡의 불씨가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건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행 대통령제의 폐해를 강하게 비판해온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가 대선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개헌과 경제민주화, 통합 정부에 공감하는 모든 세력이 뭉쳐야 한다면서, 자신은 3년만 대통령을 하고, 개헌을 통해 2020년 제7공화국을 탄생시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무소속 대선후보) : "이번 대선에 나선 각 당의 후보들이 서로 힘을 모아 나라를 꾸려가도록 국민들께서 격려해주셔야 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환영의 목소리를 냈고 민주당 최운열 의원은 당에 남은 채 김 후보를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 측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됐던 민주당 이언주 의원은 오늘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하기로 했습니다.

이 의원 탈당을 계기로 민주당내 비문 계열의 추가 탈당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만흠(한국정치아카데미원장) : "몇 명이 더 탈당할 가능성은 있기는 하지만, 정당 세를 재편할 정도로 대거 탈당 가능성은 커보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대선판의 합종연횡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지만, 각 당의 대선 후보들은 아직까진 모두 완주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국고에서 당에 지급되는 대선 선거보조금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오는 18일 정당별로 많게는 124억원에서 적게는 28억원까지 지급되는데, 이 돈을 받을 때까지 대선 후보가 사퇴하는 당은 없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결국 대선 연대나 단일화 움직임은 18일 이후에야 가시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 김종인 대선 출마…합종연횡 ‘꿈틀’
    • 입력 2017-04-06 07:18:06
    • 수정2017-04-06 07:56: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개헌과 '통합정부' 등을 추진하고 있는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가 어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또 이언주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하기로 하는 등 대선 정국에 다시 합종연횡의 불씨가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건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행 대통령제의 폐해를 강하게 비판해온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가 대선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개헌과 경제민주화, 통합 정부에 공감하는 모든 세력이 뭉쳐야 한다면서, 자신은 3년만 대통령을 하고, 개헌을 통해 2020년 제7공화국을 탄생시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무소속 대선후보) : "이번 대선에 나선 각 당의 후보들이 서로 힘을 모아 나라를 꾸려가도록 국민들께서 격려해주셔야 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환영의 목소리를 냈고 민주당 최운열 의원은 당에 남은 채 김 후보를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 측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됐던 민주당 이언주 의원은 오늘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하기로 했습니다.

이 의원 탈당을 계기로 민주당내 비문 계열의 추가 탈당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만흠(한국정치아카데미원장) : "몇 명이 더 탈당할 가능성은 있기는 하지만, 정당 세를 재편할 정도로 대거 탈당 가능성은 커보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대선판의 합종연횡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지만, 각 당의 대선 후보들은 아직까진 모두 완주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국고에서 당에 지급되는 대선 선거보조금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오는 18일 정당별로 많게는 124억원에서 적게는 28억원까지 지급되는데, 이 돈을 받을 때까지 대선 후보가 사퇴하는 당은 없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결국 대선 연대나 단일화 움직임은 18일 이후에야 가시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