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덜란드서 ‘남자들끼리 손잡기’ 확산…“동성애 차별말라”
입력 2017.04.06 (10:03) 수정 2017.04.06 (10:10) 국제
네덜란드에서 동성애자를 겨냥한 폭행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동성애 혐오에 반대하기 위해 '남자들끼리 손잡기'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시위에는 네덜란드 정치인과 유명인사, 축구 선수들까지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 이들이 손을 잡은 사진이 소셜미디어에서 '#allemannenhandinhand'(모든 남성은 손을 잡아라)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번 시위는 지난 2일 아른험에서 발생한 동성애자 커플 폭행사건으로부터 촉발됐다.

동성 커플인 야스퍼르 페르너스-세브라탄과 로니 세브라탄-페르너스는 이날 오전 손을 잡고 아른험 거리를 걷던 도중 갑자기 한 남성 무리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

폭행사건은 네덜란드 유명 토크쇼 프로그램인 '파우'에서 다뤄지면서 전국적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주말 암스테르담과 에인트호번에서도 동성애를 문제 삼은 폭행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이 보도되면서 네덜란드 전역에서 이런 동성애 혐오 범죄에 대한 공분이 일고 있다.

네덜란드는 지난 2011년 세계 최초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 네덜란드서 ‘남자들끼리 손잡기’ 확산…“동성애 차별말라”
    • 입력 2017-04-06 10:03:03
    • 수정2017-04-06 10:10:07
    국제
네덜란드에서 동성애자를 겨냥한 폭행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동성애 혐오에 반대하기 위해 '남자들끼리 손잡기'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시위에는 네덜란드 정치인과 유명인사, 축구 선수들까지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 이들이 손을 잡은 사진이 소셜미디어에서 '#allemannenhandinhand'(모든 남성은 손을 잡아라)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번 시위는 지난 2일 아른험에서 발생한 동성애자 커플 폭행사건으로부터 촉발됐다.

동성 커플인 야스퍼르 페르너스-세브라탄과 로니 세브라탄-페르너스는 이날 오전 손을 잡고 아른험 거리를 걷던 도중 갑자기 한 남성 무리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

폭행사건은 네덜란드 유명 토크쇼 프로그램인 '파우'에서 다뤄지면서 전국적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주말 암스테르담과 에인트호번에서도 동성애를 문제 삼은 폭행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이 보도되면서 네덜란드 전역에서 이런 동성애 혐오 범죄에 대한 공분이 일고 있다.

네덜란드는 지난 2011년 세계 최초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