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안보리, 24일 백악관서 트럼프와 회동
입력 2017.04.06 (10:06) 수정 2017.04.06 (10:21)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이 오는 24일 미국 백악관을 찾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회동에서는 북한과 시리아 이슈가 주요 의제로 다뤄지며, 트럼프 행정부의 유엔 분담금 삭감 방침과 유엔 개혁 방안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예상한다.

4월 안보리 순회의장을 맡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진부하다"고 비판하며 유엔 개혁을 요구한 바 있다.

안보리는 또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회담'과 관련해 제이슨 그린블랫 백악관 국제협상 특별대표의 브리핑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이사국들의 이번 워싱턴 방문에서는 미 의회 지도부와의 회동도 예정돼 있다.
  • 유엔 안보리, 24일 백악관서 트럼프와 회동
    • 입력 2017-04-06 10:06:58
    • 수정2017-04-06 10:21:59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이 오는 24일 미국 백악관을 찾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회동에서는 북한과 시리아 이슈가 주요 의제로 다뤄지며, 트럼프 행정부의 유엔 분담금 삭감 방침과 유엔 개혁 방안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예상한다.

4월 안보리 순회의장을 맡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진부하다"고 비판하며 유엔 개혁을 요구한 바 있다.

안보리는 또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회담'과 관련해 제이슨 그린블랫 백악관 국제협상 특별대표의 브리핑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이사국들의 이번 워싱턴 방문에서는 미 의회 지도부와의 회동도 예정돼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