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부터 서울 시내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전국 단위로 확대
입력 2017.04.06 (10:40) 수정 2017.04.06 (10:48) 사회
내년부터 노후 경유 차량의 서울 시내 진입 제한 조치가 전국 단위로 확대되고 서울시가 발주하는 공사장에는 친환경 건설 기계 사용이 의무화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대기질 개선대책'을 6일 발표했다.

우선 지금까지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노후 경유 차량을 대상으로 했던 서울 시내 운행 제한 제도를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 배출가스 보증 기간이 90일 이상 지난 영업용 차량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운행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올해 6월부터는 가락 시장 등 농수산식품공사 공공 물류센터에서 노후차량의 출입을 제한한다. 2005년 이전 등록됐고,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2.5톤 이상 화물차가 대상이다.

서울시는 또 시가 발주하는 건설 공사장에 친환경 건설 기계를 사용하도록 명시했다. 발주 계약 금액 100억 원 이상 건설 공사장에서 사용하는 굴삭기와 지게차 등이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시행된다. 친환경 건설 기계 사용 의무화 조치는 내년부터 서울시가 발주하는 모든 공사장으로 대상이 확대된다.

서울에 진입하는 수도권 광역 버스의 CNG 전환도 추진한다. 경유 차량을 폐차하고 신설, 증차할 경우 CNG 버스 도입하도록 경기, 인천 등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와 환경부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 밖에도 날림 먼지 발생 사업장으로 신고된 1,805곳에 대해 다음 달 말까지 민관 합동 특별 점검을 한다. 특히 1만㎡ 이상의 공사장 497곳은 특별 공사장으로 분류하고, 날림 먼지 억제 시설을 가동하고 있는지 집중 감시한다.

도로에서 날림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분진 흡입 청소 차량 30대를 올해 안에 확보하고,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물청소차 가동률도 확대한다.

서울시는 오염물질의 절반 이상이 중국 등 해외에서 유입되는 만큼 동북아 주요 도시의 연대와 협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6월 개최되는 '동북아 대기질 국제 포럼' 등 국제 행사를 통해 중국 지방 정부와 미세먼지 저감 정책 마련을 위한 공동 연구 수행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 내년부터 서울 시내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전국 단위로 확대
    • 입력 2017-04-06 10:40:07
    • 수정2017-04-06 10:48:56
    사회
내년부터 노후 경유 차량의 서울 시내 진입 제한 조치가 전국 단위로 확대되고 서울시가 발주하는 공사장에는 친환경 건설 기계 사용이 의무화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대기질 개선대책'을 6일 발표했다.

우선 지금까지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노후 경유 차량을 대상으로 했던 서울 시내 운행 제한 제도를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 배출가스 보증 기간이 90일 이상 지난 영업용 차량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운행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올해 6월부터는 가락 시장 등 농수산식품공사 공공 물류센터에서 노후차량의 출입을 제한한다. 2005년 이전 등록됐고,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2.5톤 이상 화물차가 대상이다.

서울시는 또 시가 발주하는 건설 공사장에 친환경 건설 기계를 사용하도록 명시했다. 발주 계약 금액 100억 원 이상 건설 공사장에서 사용하는 굴삭기와 지게차 등이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시행된다. 친환경 건설 기계 사용 의무화 조치는 내년부터 서울시가 발주하는 모든 공사장으로 대상이 확대된다.

서울에 진입하는 수도권 광역 버스의 CNG 전환도 추진한다. 경유 차량을 폐차하고 신설, 증차할 경우 CNG 버스 도입하도록 경기, 인천 등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와 환경부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 밖에도 날림 먼지 발생 사업장으로 신고된 1,805곳에 대해 다음 달 말까지 민관 합동 특별 점검을 한다. 특히 1만㎡ 이상의 공사장 497곳은 특별 공사장으로 분류하고, 날림 먼지 억제 시설을 가동하고 있는지 집중 감시한다.

도로에서 날림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분진 흡입 청소 차량 30대를 올해 안에 확보하고,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물청소차 가동률도 확대한다.

서울시는 오염물질의 절반 이상이 중국 등 해외에서 유입되는 만큼 동북아 주요 도시의 연대와 협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6월 개최되는 '동북아 대기질 국제 포럼' 등 국제 행사를 통해 중국 지방 정부와 미세먼지 저감 정책 마련을 위한 공동 연구 수행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