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호중 “황 대행, 방통위원 내정 취소해야”
입력 2017.04.06 (10:51) 수정 2017.04.06 (11:02) 정치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6일(오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향해 "김용수 방송통신위원 내정을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황 대행이 대통령 월권을 넘어 차기 정부 국정 운영에 혼선을 미칠 우려가 있는 알박기 인사가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장은 "김 내정자가 방통위 조직을 축소한 장본인일 뿐만 아니라 박근혜 정부의 방송 언론 장악에 앞장섰던 인물이라는 점에서 방통위원의 새로운 임기를 감당하기에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황 대행이 현 시점에서 방통위원을 임명하는 것은 "현 집권 세력이 차기 정부에서도 방송과 언론을 장악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며 "현재 방송과 언론계에서 암약하고 있는 기득권 세력에 대한 보호 사인을 주는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 윤호중 “황 대행, 방통위원 내정 취소해야”
    • 입력 2017-04-06 10:51:55
    • 수정2017-04-06 11:02:17
    정치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6일(오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향해 "김용수 방송통신위원 내정을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황 대행이 대통령 월권을 넘어 차기 정부 국정 운영에 혼선을 미칠 우려가 있는 알박기 인사가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장은 "김 내정자가 방통위 조직을 축소한 장본인일 뿐만 아니라 박근혜 정부의 방송 언론 장악에 앞장섰던 인물이라는 점에서 방통위원의 새로운 임기를 감당하기에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황 대행이 현 시점에서 방통위원을 임명하는 것은 "현 집권 세력이 차기 정부에서도 방송과 언론을 장악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며 "현재 방송과 언론계에서 암약하고 있는 기득권 세력에 대한 보호 사인을 주는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