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국민·정의·무소속 미방위원들 “김용수 방통위원 내정 철회하라”
입력 2017.04.06 (10:57) 수정 2017.04.06 (11:17) 정치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무소속 의원들은 6일(오늘) 성명을 내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김용수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의 방송통신위원 내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지금은 헌법에 따라 대통령 탄핵 절차가 마무리돼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 존재하지 않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통령 지명 몫의 방통위원은 차기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도록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 권한대행의 역할은 현상유지 차원의 행정관리에 국한돼야 한다"며 "임기 3년이 보장된 차관급 인사를 강행하는 것은 민의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김용수 실장의 임명은) 정권이 바뀌더라도 방송 장악 의지만큼은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은 당장 알박기 인사를 철회하고 국민에 의해 선출된 새 정부에서 후임 방통위원 선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 민주·국민·정의·무소속 미방위원들 “김용수 방통위원 내정 철회하라”
    • 입력 2017-04-06 10:57:30
    • 수정2017-04-06 11:17:23
    정치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무소속 의원들은 6일(오늘) 성명을 내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김용수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의 방송통신위원 내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지금은 헌법에 따라 대통령 탄핵 절차가 마무리돼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 존재하지 않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통령 지명 몫의 방통위원은 차기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도록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 권한대행의 역할은 현상유지 차원의 행정관리에 국한돼야 한다"며 "임기 3년이 보장된 차관급 인사를 강행하는 것은 민의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김용수 실장의 임명은) 정권이 바뀌더라도 방송 장악 의지만큼은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은 당장 알박기 인사를 철회하고 국민에 의해 선출된 새 정부에서 후임 방통위원 선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