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임즈, ML 복귀 1천655일만에 첫 홈런!
입력 2017.04.06 (11:08) 수정 2017.04.06 (11:28) 연합뉴스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메이저리그 복귀를 확실히 알리는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테임즈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서 4회 선제 솔로포를 터트렸다.

이날 테임즈는 2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고 1회 첫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다.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테임즈는 콜로라오 우완 선발 타일러 채트우드의 시속 154㎞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중월 담을 넘겼다.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뛰던 2012년 9월 24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경기 이후 1천655일 만에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에서 친 홈런이다.

메이저리그에서 자리 잡지 못하고 2014년 KBO리그 NC 다이노스에 입단한 테임즈는 3시즌(2014∼2016년) 동안 무려 124홈런을 쳤고 올해 메이저리그에 재입성했다. 마이너리그 거부권까지 계약서에 넣는 등 밀워키는 KBO리그 MVP 출신 테임즈를 예우했다.

4일 콜로라도전에서 2루타로 복귀 신고를 한 테임즈는 3번째 경기 만에 홈런을 치며 거포의 자존심을 세웠다.
  • 테임즈, ML 복귀 1천655일만에 첫 홈런!
    • 입력 2017-04-06 11:08:55
    • 수정2017-04-06 11:28:28
    연합뉴스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메이저리그 복귀를 확실히 알리는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테임즈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서 4회 선제 솔로포를 터트렸다.

이날 테임즈는 2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고 1회 첫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다.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테임즈는 콜로라오 우완 선발 타일러 채트우드의 시속 154㎞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중월 담을 넘겼다.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뛰던 2012년 9월 24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경기 이후 1천655일 만에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에서 친 홈런이다.

메이저리그에서 자리 잡지 못하고 2014년 KBO리그 NC 다이노스에 입단한 테임즈는 3시즌(2014∼2016년) 동안 무려 124홈런을 쳤고 올해 메이저리그에 재입성했다. 마이너리그 거부권까지 계약서에 넣는 등 밀워키는 KBO리그 MVP 출신 테임즈를 예우했다.

4일 콜로라도전에서 2루타로 복귀 신고를 한 테임즈는 3번째 경기 만에 홈런을 치며 거포의 자존심을 세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