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부인, 이번엔 선거 지원에 공무원 동행 논란
입력 2017.04.06 (11:26) 수정 2017.04.06 (11:30)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지난해 여름 참의원 선거 기간 공무원들의 수행을 받으며 선거 지원에 나선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는 지난해 6월과 7월, 9월 세 차례에 걸쳐 오카야마현, 도쿄, 오키나와현에 대한 지원유세를 갔을 때 공무원들의 수행을 받았다.

이에 대해 야당 측은 "아베 총리가 총재를 맡는 자민당 후보 지원을 위한 방문길에 공무원을 동행한 것은 공무원의 정치적 행위를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총리실 측은 "공무원들의 동행은 공무 수행 보조와 관계된 연락 조정업무 때문이었다"며 "정치적 행위제한 등에 충분히 유의해서 대응했다"고 반박했다.

또 이들 공무원의 교통비 등은 아키에 여사의 개인 돈으로 충당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야권은 아키에 여사가 오사카 학교법인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매입 의혹의 중심인물인 데다 공무원 동원 의혹도 제기된 만큼 국회 소환과 증인신문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 아베 부인, 이번엔 선거 지원에 공무원 동행 논란
    • 입력 2017-04-06 11:26:57
    • 수정2017-04-06 11:30:44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지난해 여름 참의원 선거 기간 공무원들의 수행을 받으며 선거 지원에 나선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는 지난해 6월과 7월, 9월 세 차례에 걸쳐 오카야마현, 도쿄, 오키나와현에 대한 지원유세를 갔을 때 공무원들의 수행을 받았다.

이에 대해 야당 측은 "아베 총리가 총재를 맡는 자민당 후보 지원을 위한 방문길에 공무원을 동행한 것은 공무원의 정치적 행위를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총리실 측은 "공무원들의 동행은 공무 수행 보조와 관계된 연락 조정업무 때문이었다"며 "정치적 행위제한 등에 충분히 유의해서 대응했다"고 반박했다.

또 이들 공무원의 교통비 등은 아키에 여사의 개인 돈으로 충당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야권은 아키에 여사가 오사카 학교법인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매입 의혹의 중심인물인 데다 공무원 동원 의혹도 제기된 만큼 국회 소환과 증인신문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