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종인 “文 일자리 공약, 국민 부담 늘리지 않고선 불가능”
입력 2017.04.06 (11:47) 수정 2017.04.06 (16:59) 정치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6일(오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대표 공약인 '공공 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약'에 대해 "국민 부담을 늘리지 않고서는 그와 같은 일자리를 확보하는 것은 힘든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최근 출간한 책 '결국 다시 경제민주화다'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는 "공공일자리 81만 개를 만들기 위해선 월급을 줘야 하고, 결국 재원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되면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또 자신의 대표 정책인 경제민주화와 관련해, "민주당에서 탈당하니까 내가 주장한 경제민주화를 폄하하려는 발언들이 나오는데 그건 특정 캠프에 들어가서 하는 얘기를 듣고 있는 것"이라며 문재인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문 후보의 가계 부채 총량제에 대해서도 "확고하게 다시는 경제성장을 빙자해 주택경기를 (부양에) 활용하지 않겠다고 확신을 갖지 않는 이상 가계 부채를 적당히 해소할 수 있다는 건 순간을 극복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에 불과하다"고 지적해 문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나갔다.

김 전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에 대해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안 후보가 재벌기업에서 근로자 출신 이사를 선임하도록 할 것이라고 공약했는데 이 역시 2012년에 내가 했던 이야기"라면서 "말과 실천이 일치되는지 두고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오늘 오전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 등 4명의 전직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어려움에 처한 나라, 통합정부가 구하겠습니다"라고 적어, 통합 정부 구상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 김종인 “文 일자리 공약, 국민 부담 늘리지 않고선 불가능”
    • 입력 2017-04-06 11:47:07
    • 수정2017-04-06 16:59:36
    정치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6일(오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대표 공약인 '공공 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약'에 대해 "국민 부담을 늘리지 않고서는 그와 같은 일자리를 확보하는 것은 힘든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최근 출간한 책 '결국 다시 경제민주화다'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는 "공공일자리 81만 개를 만들기 위해선 월급을 줘야 하고, 결국 재원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되면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또 자신의 대표 정책인 경제민주화와 관련해, "민주당에서 탈당하니까 내가 주장한 경제민주화를 폄하하려는 발언들이 나오는데 그건 특정 캠프에 들어가서 하는 얘기를 듣고 있는 것"이라며 문재인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문 후보의 가계 부채 총량제에 대해서도 "확고하게 다시는 경제성장을 빙자해 주택경기를 (부양에) 활용하지 않겠다고 확신을 갖지 않는 이상 가계 부채를 적당히 해소할 수 있다는 건 순간을 극복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에 불과하다"고 지적해 문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나갔다.

김 전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에 대해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안 후보가 재벌기업에서 근로자 출신 이사를 선임하도록 할 것이라고 공약했는데 이 역시 2012년에 내가 했던 이야기"라면서 "말과 실천이 일치되는지 두고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오늘 오전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 등 4명의 전직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어려움에 처한 나라, 통합정부가 구하겠습니다"라고 적어, 통합 정부 구상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