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산지 둔갑’ 대형음식점 157곳 적발
입력 2017.04.06 (12:09) 수정 2017.04.06 (12:1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통 대형 음식점이라하면 가격이 비싸더라도 '그만큼 음식이 좋겠지'하며 믿고 먹기 쉬운데요,

보관 상태가 엉망인 식재료를 쓰고 원산지도 속인 대형 음식점 150여 곳이 적발됐습니다.

보도에 김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대형음식점 식재료 보관 창고입니다.

비닐 포장된 양념장에 유통기한과 성분 등이 표시돼야 할 스티커가 전부 뜯어져 있습니다.

언제 만들어졌고 언제까지 사용해야 하는 지 전혀 알 길이 없습니다.

다른 대형음식점에서는 아무런 표시가 없는 닭을 사용해 닭볶음탕으로 조리 판매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음식점을 대상으로 단속을 벌인 결과 관련법을 어긴 157곳이 적발됐습니다.

영업면적이 330제곱미터 이상인 대형음식점 칠백여든 곳의 다섯 곳 가운데 한 곳 꼴로 식품위생관리법을 지키지 않은 겁니다.

유형별로는 원산지를 속인 음식점이 78곳으로 가장 많았고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가 23곳, 준수 사항을 위반한 경우가 19곳 등이었습니다.

또, 당국에 신고나 등록을 하지 않고 무단으로 영업을 한 음식점도 8곳이나 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이번에 적발한 업소에 대해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리고 업주 등에 대해서는 형사입건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 ‘원산지 둔갑’ 대형음식점 157곳 적발
    • 입력 2017-04-06 12:11:14
    • 수정2017-04-06 12:17:57
    뉴스 12
<앵커 멘트>

보통 대형 음식점이라하면 가격이 비싸더라도 '그만큼 음식이 좋겠지'하며 믿고 먹기 쉬운데요,

보관 상태가 엉망인 식재료를 쓰고 원산지도 속인 대형 음식점 150여 곳이 적발됐습니다.

보도에 김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대형음식점 식재료 보관 창고입니다.

비닐 포장된 양념장에 유통기한과 성분 등이 표시돼야 할 스티커가 전부 뜯어져 있습니다.

언제 만들어졌고 언제까지 사용해야 하는 지 전혀 알 길이 없습니다.

다른 대형음식점에서는 아무런 표시가 없는 닭을 사용해 닭볶음탕으로 조리 판매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음식점을 대상으로 단속을 벌인 결과 관련법을 어긴 157곳이 적발됐습니다.

영업면적이 330제곱미터 이상인 대형음식점 칠백여든 곳의 다섯 곳 가운데 한 곳 꼴로 식품위생관리법을 지키지 않은 겁니다.

유형별로는 원산지를 속인 음식점이 78곳으로 가장 많았고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가 23곳, 준수 사항을 위반한 경우가 19곳 등이었습니다.

또, 당국에 신고나 등록을 하지 않고 무단으로 영업을 한 음식점도 8곳이나 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이번에 적발한 업소에 대해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리고 업주 등에 대해서는 형사입건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