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역대 최대 규모 문신 전시회
입력 2017.04.06 (12:54) 수정 2017.04.06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에서 문신의 역사와 예술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전시회가 한창입니다.

<리포트>

역대 최대 규모의 문신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잉글랜드 콘월의 박물관.

온몸에 문신을 한 동상이 관람객의 시선을 압도합니다.

이번 전시회의 목적은 문신이 '퇴폐성'의 상징이 아니라 예술의 하나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겁니다.

<인터뷰> "훌륭한 문신 예술이 많아지면서 문신의 개념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17세기 영국의 항해가 캡틴 쿡이 처음으로 영국에 문신을 들여왔다는 잘못된 속설도 바로 잡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습니다.

<인터뷰> "영국인들은 캡틴 쿡 이전에도 문신을 해왔습니다. 16세기 중동 순례객이 문신을 했던 증거가 있습니다."

문신의 디자인 뿐 아니라 문신 예술가의 삶도 함께 조명하는 것이 이번 전시회의 특징인데요.

기하학적 문양부터 펑크스타일에 이르기까지 현대 문신 예술을 총망라한 인공팔 100점이이번 전시회의 백미로 꼽히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英, 역대 최대 규모 문신 전시회
    • 입력 2017-04-06 12:55:30
    • 수정2017-04-06 13:09:13
    뉴스 12
<앵커 멘트>

영국에서 문신의 역사와 예술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전시회가 한창입니다.

<리포트>

역대 최대 규모의 문신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잉글랜드 콘월의 박물관.

온몸에 문신을 한 동상이 관람객의 시선을 압도합니다.

이번 전시회의 목적은 문신이 '퇴폐성'의 상징이 아니라 예술의 하나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겁니다.

<인터뷰> "훌륭한 문신 예술이 많아지면서 문신의 개념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17세기 영국의 항해가 캡틴 쿡이 처음으로 영국에 문신을 들여왔다는 잘못된 속설도 바로 잡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습니다.

<인터뷰> "영국인들은 캡틴 쿡 이전에도 문신을 해왔습니다. 16세기 중동 순례객이 문신을 했던 증거가 있습니다."

문신의 디자인 뿐 아니라 문신 예술가의 삶도 함께 조명하는 것이 이번 전시회의 특징인데요.

기하학적 문양부터 펑크스타일에 이르기까지 현대 문신 예술을 총망라한 인공팔 100점이이번 전시회의 백미로 꼽히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